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자막뉴스] 박원순 시장 '실종 신고'에서 '사망 확인'까지 긴박했던 7시간

자막뉴스 2020-07-10 06:10
박 시장, 어제 오전 10시 44분 공관에서 외출
박 시장, 어제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도착
박 시장 딸, 어제 오후 5시 17분 실종신고 접수
어젯밤 10시 반부터 야간장비 투입 2차 수색 개시
오늘 새벽 0시쯤, 7시간 만에 박 시장 시신 발견
AD
박원순 시장은 어제 오전 10시 44분쯤 서울 가회동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 시장은 집을 나서기 전 공관에 유서 성격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유서의 존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CCTV 확인 결과 공관을 나선 지 10분 후 박 시장이 와룡공원에 도착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공원을 지나서부터는 CCTV가 없어 정확한 동선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어제 오후 5시 17분입니다.

박 시장의 딸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한 겁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를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어제 오후 5시 30분부터 770여 명의 대규모의 인원과 수색견 9마리를 투입했습니다.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부터 주변을 집중 수색했으나 박 시장을 찾지 못했습니다.

이어 밤 10시 반부터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해 2차 수색을 개시했습니다.

그러다 오늘 새벽 0시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최초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 만입니다.

취재기자 : 김장하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손민성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