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714명완치 13,786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자막뉴스] 양쯔강 홍수 '최대 고비'...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자막뉴스 2020-07-15 08:51
中, 무너진 '포양호' 제방 127m 메워…다시 연결
中 최대 담수호 '포양호' 제방 2개 아직 붕괴상태
수위 사상 최고…둑 낮춰 마을 없는 쪽으로 방류
中 "98년 양쯔강 대홍수와 달라…산샤댐도 효과"
AD
누런 흙탕물 사이에 남아 있는 작은 길로 차량들이 쉴새 없이 달려갑니다.

중국 최대의 담수호인 포양호의 무너진 제방을 메우기 위해 흙과 돌을 싣고 온 트럭들입니다.

83시간 밤낮 없이 작업한 끝에 붕괴된 둑 127m가 다시 연결됐습니다.

포양호 주변에는 여전히 2개의 둑이 무너진 상태입니다.

수위도 지난 주말 사상 최고를 넘긴 이래 좀처럼 낮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다른 쪽 제방의 높이를 낮춰 물을 미리 빼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마을이 없는 임시 경작지로 쓰이는 땅 쪽으로 물길을 유도해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조치입니다.

중국 재난 당국은 지난 98년 양쯔강 대홍수 때처럼 큰 피해가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4천 명 넘게 숨졌던 그때와 비교하면 양쯔강 중류에 거대한 산샤댐이 건설됐고 제방도 많아졌다는 겁니다.

이번 폭우가 북중 접경의 압록강 쪽으로 올라갈 것이라는 예보도 나왔습니다.

때문에 압록강 유역에서는 지난주부터 홍수 대비 훈련이 두 번이나 실시됐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홍수 피해가 길어지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중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강성웅
촬영편집 : 고광
그래픽 : 김유정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