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런 우연이! 낚시꾼이 건져 올린 건...

자막뉴스 2022-05-25 19:49
AD
해경 수사관들이 필로폰을 투약한 A 씨를 집에서 체포합니다.

집에서는 필로폰 0.94g과 주사기 16개가 나옵니다.

다른 곳에서 해경에 붙잡힌 사람은 A 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조직폭력배 B 씨입니다.

두 사람이 덜미가 잡힌 건 필로폰 투약에 쓴 주사기 때문입니다.

투약 사실을 숨기려고 지난해 11월 초 부산 중앙동 앞바다에 주사기를 봉투에 넣은 뒤 돌을 묶어 버렸는데 일주일 뒤 낚시꾼이 물속으로 던진 바늘에 우연히 걸려 다시 물 위로 나온 겁니다.

투약에 쓴 거로 보이는 주사기 수십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에 수사가 시작됐고 국과수에서 분석했더니 필로폰 성분과 혈흔이 나왔습니다.

혈액에서 DNA를 찾아내 투약자를 가릴 수 있었습니다.

[해경 관계자 : 기존 전과자 같은 경우에는 DNA가 보관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그 DNA에서 사실은 신원이 나왔고요.]

해경은 두 사람을 구속해 검찰에 넘기고 필로폰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촬영기자 : 강현석
화면제공 :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