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앙된 尹 "경찰인사 유출, 국기문란"...김창룡 사퇴 압박?

정치 2022-06-23 19:08
경찰 치안감 번복 논란에…尹 "중대한 국기문란"
尹, ’국기문란’ 2차례 언급…경찰 강하게 질책
대통령실 개입설 선 긋기…경찰인사 강행 비판
대통령실, 경찰 조직적 반발로 인식하는 기류
background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고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현 경찰 지도부에 대한 불신을 감추지 않은 건데, 문재인 정부에서 초고속 승진한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압박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조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저녁 7시 내부망에 발표했다가 2시간 만에 번복된 경찰 치안감 인사!

이틀 후,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이 자체 추천 인사를 행정안전부에 올리고는, 의견을 주고받거나 인사권자인 대통령 재가를 받는 과정 없이 그냥 보직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단호한 모습으로 국기문란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경찰을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출근길 짧은 문답에서 윤 대통령은 '국기문란'을 두 차례나 언급했습니다.

일각의 의혹처럼 대통령실이 인사에 개입했다거나 혹은 '길들이기'에 나선 게 아니라, 경찰이 이례적으로 대통령을 '패싱'하고 인사를 강행했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치안감 인사가) 번복된 적도 없고,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대로 검토해서 올라온 대로 재가를 했습니다.]

공교롭게도 경찰통제 논란이 있는 권고안이 발표된 날, 인사 번복 사태가 벌어져, 대통령실은 단순 행정 착오라기보다는 경찰의 조직적 반발로 인식하는 기류가 뚜렷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견제이자 압박이라는 해석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김 청장은 참여정부 시절, 당시 문재인 시민사회수석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초고속 승진한 인물입니다.

최근 경찰 조직 반발의 핵심인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해 윤 대통령은 검찰도 검찰국이 있다는 말로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경찰보다 더 어떻게 보면 중립성과 독립성이 강하게 요구되는 검사 조직도 법무부 내에 검찰국을 두고 있습니다.]

지난해 검·경 수사권 조정과 올해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으로 경찰 비대화 문제가 제기된 상황에서, 확대된 권한을 통제해야 한다는 게 윤석열 정부의 기본 인식으로 보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