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채권시장에...정부·한국은행, 5조 긴급 투입

경제 2022-09-28 16:17
AD
정부와 한국은행이 국채시장 안정을 위해 5조 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28일) 방기선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2조 원 규모의 긴급 국채 조기 상환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역시 비슷한 시점에 3조 원 규모의 국고채 단순 매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와 한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세계적 긴축 흐름이 더 빨라질 거란 우려로 국채금리 급등, 즉 채권값이 내려가는 상황에서 나온 시장 안정 조치입니다.

국채를 사들여 금리 급등을 안정시키겠단 것으로, 이번 회의에서 방 차관은 필요하면 시장 불안 완화를 위한 시장변동 완화조치도 적극 검토해달라고 말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