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교통체증은 이제 안녕!...차보다 빠른 '하늘을 나는 택시'

자막뉴스 2022-11-24 16:39
AD
사람이나 화물을 태우고 날 수 있는 UAM 기체가 건물 옥상에 만든 임시 비행장에서 출발해 강변을 한 바퀴 날고 돌아옵니다.

조종사 없이도 비행 가능한 무인 방식입니다.

올해로 3번째 시연인데 국내 기업에서 만든 기체로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안전을 고려해 사람은 타지 않고 진행했습니다.

최대 이륙 중량 300kg 정도에, 최고 시속은 90km대입니다.

[조범동 / 도심항공교통 기체 제작사 대표 : 항상 일정한 속도로 비행할 수 있다는 점, 직선거리로 항로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량보다 더 빠른 속도로 목적지에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 지역에서 경기도권까지 20분 정도에 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도 현재 국내 업체들이 보유한 기술력이 우위에 있다는 평가입니다.

[정기훈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그랜드챌린지 운영국장 :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기체뿐만 아닌 교통 관리나 인프라(기반 시설) 등에 대한 세계 경쟁력을 4위로 간주하고 있는 수준에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르면 2025년 도심에서 공항을 오가는 구간을 시작으로 상용화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요금도 이용자 부담이 덜한 수준으로 점차 낮추기로 했습니다.

[최승욱 / 국토교통부 도심항공정책팀장 : 초기에는 (요금이) 모범택시보다 조금 비싼 수준이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거 같고요. 기술 발달과 더불어 자연스럽게 요금은 일반택시 수준 정도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전 문제가 가장 큰 변수 가운데 하나인 만큼, 국토부는 내년부터 전남 고흥 개활지에서 종합 테스트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한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