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 영하 48도 한파...노동자 7명 동사

국제 2022-11-30 14:05
이미지 확대 보기
중국 신장 영하 48도 한파...노동자 7명 동사
사진 출처 : 연합뉴스
AD
중국 신장 지역에 영하 48도의 한파가 닥쳐 노동자 7명이 동사했다고 홍콩 명보가 보도했습니다.

중국 중앙 기상대에 따르면 지난 28일부터 사흘 연속 신장, 헤이룽장, 네이멍구, 허베이 등 중국 북부에 한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30일) 네이멍구 어얼구나의 최저기온이 -42.7도까지 떨어졌고, 후룬베이얼은 최저기온이 -32도를 기록했습니다.

청더, 장자커우 등 허베이 북부 지역도 최저기온이 -25∼-30도까지 내려갔습니다.

홍콩 명보는 갑작스러운 한파로 신장에서 도로 공사에 나섰던 노동자 7명이 동사했다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7시쯤 신장의 최북단인 아러타이에서 도로 정비 작업을 하던 노동자 8명이 한파와 폭설로 공사가 중단돼 4㎞ 떨어진 마을로 철수하던 도중 이들을 태운 차량이 눈에 빠졌습니다.

노동자들은 차를 버리고 걸어서 마을로 가던중 연락이 끊겼고, 경찰은 이튿날 수색에 나서 1명을 구조했지만 7명은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당시 아러타이의 최저기온은 -48.6도였으며 눈이 1m 이상 쌓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이 숨졌는데 방역을 위해 설치한 구조물 때문에 진화가 지연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를 계기로 당국의 과도한 방역 조치에 반발한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번졌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