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하태경 "나랑 장제원만 바보 됐다?"...'무음 공천' 지적 [Y녹취록]

Y녹취록 2024.02.22 오후 04:19
국민의힘, 현재 184곳 단수·경선 후보 발표
핵심 지지기반 서울 강남권·TK 일부 지역은 미정
하태경 "경선 떨어지면 바보 돼…이기면 장군"
"아직 드라마는 끝나지 않아…이기면 장군 돼"
AD
■ 진행 : 김영수 앵커
■ 출연 : 정옥임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더뉴스]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국민의힘 공천 이야기를 잠깐 해야 될 것 같아요. 하태경 의원이 앞서 제가 잠깐 소개해 드렸는데요.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이 오늘 라디오인터뷰에서 한 내용인데요. 빨리 듣고 오겠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장제원, 하태경만 억울할 거다…. 이런 기사가 나왔어요. '텃밭 해운대 버리고 수도권 험지로 가겠습니다' 이러고 나온 분 아닙니까?) 아무도 안 따라왔죠. 지금 상황을 보면 제가 해운대에서 버티고 있었으면 경선은 붙여줬을 것 같거든요. 안 되면 바보 되는 거고, 이기면 장군 되는 거고요. 서울에서 승리하면 그런 효과는 있을 것 같아요. 영남 중진도 어쨌든 서울에서도 먹힌다, 이러면 우리 당의 체질이 좀 바뀔 것 같아요.]

◇앵커> 국민의힘 공천, 상대적으로 민주당보다 조용한데 너무 조용해서 감동도 없고 혁신도 없는 거 아니냐, 너무 무음 공천 아니냐. 이런 지적도 나오더라고요.

◆ 정옥임> 민주당이 바로 그러한 논란이 굉장히 셌고 특히 박용진, 윤영찬, 김영주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또 여론조사 관련해서도 얼마나 많은 그런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까? 그러다 보니까 국민의힘이 상대적으로 잘하는 것같이 보이지만 그 논란이 없는 것이고 조용한 것이고 또 기존 의원이 많이 공천이 되거나 경선 후보로 들어갔다라는 점에서 지금 하태경 의원이 다시 부각되는 그런 측면은 있는 것이죠.

◇앵커> 오늘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국민의힘 자세히 들여다보면 윗돌, 아랫돌을 재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민주당이 이런 것들 빨리 파악해서 발표했어야 되는데 아쉽다고 하면서 잘 찾아보면 대부분 양지로 갔다, 경선을 하거나. 이렇게 지적하더라고요. 어떻게 보셨어요?

◆ 한민수> 오죽하면 보수언론의 제목이 그것입니다. 장제원과 하태경만 바보됐다. 그런데 장제원 의원은 완전 바보는 아니고 한 반 바보는 된 것 같아요. 왜냐하면 본인 최측근이 거기로 공천을 받았습니다. 그건 누가 봐도 정말 이상하죠. 그러면 나중에 4년 뒤에 컴백하겠다는 얘기입니까? 이런 것들 비록 지금 우리 민주당에 쏠려 있어서 부각 안 되지만 바로 드러날 겁니다. 하태경 의원도 후회 많을 것 같아요. 있으면 그냥 경선을 하거나 공천받았을 텐데. 그리고 지금 제가 알기로는 오늘 현재까지 국민의힘에서는 지역구 현역 의원 단 한 명도 컷오프 되거나 공천 못 받은 사람이 없습니다. 그러면 이 공천을 뭐라고 보겠습니까? 정말 감동과 희생이 없는 공천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조금만 들여다보면 상당히 문제 있는 공천 지역이 너무 많습니다. 그 하태경 의원 지금 얘기하지만 바보 아니면 장군 얘기를 하던데요. 본인이 빠진 자리에 누가 갔습니까? 대통령 검사 후배 갔어요, 주진우 법률비서관. 이분 한 분만 문제가 아니고. 만약에 우리 민주당에서 이재명 대표가 이런 식으로 공천 했으면 가만히 있었겠습니까? 이 한 분만 봐도 그렇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의 법과대학 후배, 사법연수원 동기 그냥 공천받았습니다. 아까도 말씀드린 대로 한동훈 비대위원장 사법연수원 동기 공천받았습니다.

◇앵커> 민주당이 그걸 파악해서 발표했어야 되는 거 아니냐고 박지원 전 원장이 얘기하던데요.


◆ 한민수> 그렇기는 한데 국민들 믿고 가는 선거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 요즘 기회만 있으면 민주당 대표, 민주당공격하는데 저는 저런 자세가 국민들, 본인 지지층에서는 속 시원하다 할 수 있겠지만 다수의 정말 중도층과 수도권에 계신 분들은 저런 자세 좋아하지 않습니다.


대담 발췌 :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