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김성태 "임종석 회견, 당 지도부 향한 마지막 선전포고" [Y녹취록]

Y녹취록 2024.02.28 오후 03:22
"임종석 회견, 당 지도부 향한 마지막 선전포고"
"이재명, 임종석 최후통첩 수용할 가능성 작아"
"이재명 대표에겐 '이재명의 민주당' 필요할 뿐"
AD
■ 진행 : 오동건 앵커
■ 출연 : 김성태 국민의힘 전 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더뉴스]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저희가 녹취를 준비했는데요. 임 전 비서실장의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조금 전에 들으셨을 텐데 이 이야기를 먼저 듣고 이야기를 가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임 전 실장의 기자회견 내용 들어보시죠.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 :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습니다.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입니다. 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재명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까. 이번 선거는 질 수 없는 선거이고 져서는 안 되는 선거입니다. 민주당은 하나일 때 승리했습니다. 중구·성동구 갑에 대한 의결 사항을 재고해 주십시오.]

◇앵커> 일종의 뭐라고 해야 될까요? 지도부를 향해서 이건 안 되면 본인도 어떤 행동을 취하겠다, 이런 것으로 들었거든요. 어떻게 들으셨어요?

◆김성태> 그렇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의 내용은 마지막으로 나를 다시 한 번 더 신중한 검토를 당에서 해 주지 않으면 내 갈 길 가겠다는 그런 마지막 선전포고죠. 또 한편으로는 명분을 축적하는 그런 효과도 있는 것이고. 그런 측면에서 이재명 당 지도부, 그러니까 이재명 최고위원회 최고 의결을 거치기 전까지는 나의 거취는 섣부른 행동을 하지 않겠다. 그러니까 마지막으로 나에 대한 판단을 다시 해달라. 이게 오늘 임종석 의원의 기자회견의 핵심 내용이죠.

◇앵커> 최후통첩같이 들리는데, 그런데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비명계 의원들의 구심점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물이기 때문에 만약에 결단을 내립니다. 탈당 결단을 한다면 혼자 나갈 것 같지는 않거든요. 집단 탈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보시는지?

◆김성태> 명문의 약속과. 명문이라는 것은 이재명,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그 약속을 말하는 거죠. 이런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또 윤석열 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그런 기본 전제다. 이걸 임종석 비서실장이 깐 건데 그 약속을 쉽게 양산에서 이재명 당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그 약속을 지금 지키지 않느냐.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죠. 그런 측면에서 오늘 임종석 실장의 마지막 저 통첩이 이재명 대표로부터 수용되어진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오늘 민주당 아침에 최고위원회의가 있었지 않습니까? 여기서 정청래 최고위원이 발언한 내용이 그게 정확하게 답이 다 나와요.

민주당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에서 지금 이재명으로 깃발과 상징이 계승됐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진보 국민 세력들은 상징과 깃발인 그런 김대중을 응원하고 또 노무현과 문재인을 지키고 지금은 이재명 대표의 꿈을 향해서 지키고자 한다. 대통령의 꿈을 지키기 위한 이번 공천의 결심이다. 그러니까 이재명 대통령을 만들기 위한 그 고뇌에 찬 결단과 결심에 이런 엄청난 저항과 반발이 있지만 이것 때문에 자신들이 가고자 하는 길을 포기하지 않는다. 그것을 너무나 명확하게 한 거죠.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임종석 전 비서실장 그리고 오늘 홍영표 전 대표를 포함한 많은 인사들이 사실상 컷오프 대상으로 전략공관위로 넘겨지고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제가 볼 때는 크게 변화되지 않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필요할 뿐이죠. 그렇기 때문에 나는 다음 대통령을 위해서 이번 공천은 확실한 이재명당으로 만들 것이다. 거기에 대해서 너희들이 왜 공정한 시스템 공천에 대해서 시비 거느냐, 이런 이야기죠.

◇앵커> 그렇다면 정말 비명계 의원들이 집단 탈당을 한다거나 이런 움직임이 일어난다면 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이 등판할 가능성은 어떻게 보십니까?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에 직접적인 등판은 아니겠지만 흔히 말하는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처신은 이재명 당 대표 체제하에서 과거에 친문 세력들을 일정 부분 자기가 지켜주고 보호하면서 이번 4월 공천에서도 일정 부분 공천까지 담보를 해냄으로써 그렇게 명문 민주당을 지켜나가겠다. 이게 깨진 마당이니까 아마 문재인 전 대통령의 처신은 상당히 힘들어질 것이고 또 한쪽으로는 조국 신당을 이미 문재인 대통령이 용인을 했잖아요. 즉 그 말은 문파. 지금은 이재명 대표의 개딸의 시대지만 문재인 대통령 시절에는 또 문파 시대입니다. 그래서 전략적 동거를 일정 부분 했지만 그 전략적 동거는 이번 4월 민주당 공천을 통해서 깨진다고 봐야겠죠. 그러니까 당의 질서 체계가 확실히 이재명 대표 중심의 미래 대통령 권력을 만드는 그런 홍위병 세력 중심으로 재편된다는 걸 말하는 겁니다.

대담 발췌 :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31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