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한국 여성들이 아이 안 낳는 이유'...BBC, 저출산 집중 조명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9 오전 10:47
AD
영국 공영 방송 BBC가 작년 4분기 합계 출산율이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진 한국의 저출산 문제를 집중 조명했다.


BBC는 28일(현지시간) '한국 여성들이 왜 아이를 낳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저출산 정책 입안자들이 정작 청년들과 여성들의 필요는 듣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와 지난 1년간 전국을 다니며 한국 여성을 인터뷰했다"고 취재 경위를 설명했다.

30세의 TV 프로듀서 예진 씨는 BBC에 "집안일과 육아를 똑같이 분담할 남자를 찾기 어렵고 혼자 아이를 가진 여성에 대한 평가는 친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 외곽에 산다는 그는 "저녁 8시에 퇴근하니 아이를 키울 시간이 나지 않는다"며 "자기 계발을 하지 않으면 낙오자가 될 것이라는 두려움이 더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BBC는 월요일에 출근하기 전 주말에 링거를 맞곤 한다는 사연을 예진 씨가 일상인 것처럼 가볍게 말했다고 전했다.

육아휴직을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도 언급했다. 예진 씨는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떠나야 한다는 암묵적 압박이 있다"며 뉴스 진행자 두 명이 퇴사하는 걸 봤다고 말했다. 기업 인사팀에서 근무하던 28세 여성은 육아휴직 후 해고되거나 승진에서 누락된 경우를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기혼자인 어린이 영어학원 강사 39세 스텔라 씨는 이젠 자신들의 생활 방식으론 출산·육아가 불가능함을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느냐'는 말에 그는 "설거지를 시키면 항상 조금씩 빠뜨린다. 믿을 수가 없다"고 우회적으로 답했다.

그는 또 집값이 너무 비싸 감당할 수 없다며, 서울에서 점점 더 멀리 밀려나고 있지만 아직 집을 장만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BBC는 주거비는 세계 공통 문제이지만 사교육비는 한국의 독특한 점이라고 평가했다. 아이들이 4세부터 수학, 영어, 음악 등의 비싼 수업을 받으며, 이를 안 시키는 것은 초경쟁적인 한국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스텔라 씨는 "아이 한 명당 한 달에 700파운드(120만 원)까지 쓰는 걸 봤는데 이런 걸 안 하면 아이들이 뒤처진다"고 말했다. 부산에 사는 32세 민지 씨는 어릴 때부터 20대까지 공부하면서 너무 지쳤으며, 한국은 아이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곳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아이를 원하던 남편도 이제는 그의 뜻을 들어주기 시작했다고 덧부텼다.

대전에 사는 웹툰 작가 천정연 씨는 출산 후에 곧 사회, 경제적 압박을 받게 됐고 남편은 도와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남녀가 평등하다고 배웠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었고 무척 화가 났다"며 주변을 보니 다들 우울해서 사회적 현상이라고 이해했다고 말했다.

BBC는 이 점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평가했다. 한국 경제가 지난 50년간 고속 발전하면서 여성을 고등 교육과 일터로 밀어 넣고 야망을 키워줬지만 아내와 어머니의 역할은 같은 속도로 발전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또 정자 기증을 통한 임신이나 동성 결혼이 허용되지 않는 점을 어떤 이들은 아이러니라고 한다고 전했다. 양성애자이면서 동성 파트너와 지내는 27세 민성 씨는 BBC에 "가능하면 (아이를) 10명이라도 갖겠다"고 말했다.

BBC는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을 구조적 문제로 다루겠다고 밝혔지만 정책에 어떻게 반영될지는 미지수라고 평가했다.


기자 | 이유나
AI 앵커 | Y-GO
자막편집 |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이유나 (lyn@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68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3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