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북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모든 미사일 핵무기화"

2024.04.03 오전 11:50
北 "어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北 "김정은, ’화성포-16나’ 첫 시험발사 지도"
北 "무기체계 믿음성 검증하는 데 목적"
"사거리 천km 이내로 국한…안전 고려"
"급격한 궤도 변경 방식·활공 비행으로 제어"
AD
[앵커]
어제 15일 만에 도발을 감행한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모든 미사일의 고체연료화, 핵무기화를 실현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과 관련해 입장을 냈죠?

[기자]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탄도미사일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를 장착한 신형 중장거리 고체탄도 미사일 '화성포-16나' 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어서 조선중앙TV도 발사 당시 현장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은 이번 시험발사가 미사일의 전반적인 설계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고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해 사거리를 천㎞ 한도 내로 국한시켰다고 밝혔는데, 어제 우리 군은 600여km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북한은 이와 함께 2계단 엔진의 시동 지연과 급격한 궤도 변경 비행 방식, 전투부 즉 탄두의 활공비행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 제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사일의 1차 정점 고도는 101㎞, 2차 정점 고도는 72.3㎞를 찍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상승했다가 하강한 뒤 다시 약간 상승하는 궤적으로 미사일이 날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미사일의 변칙기동으로 우리 군의 요격을 피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 : 시험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의 민활하고 우수한 기동 특성이 뚜렷이 확정되고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의 중대한 군사 전략적 가치가 극악한 시험 조건에서의 검증을 거쳐 매우 의의 있게 평가됐습니다.]

하지만 우리 군 관계자는 북한이 주장한 활공 비행은 없었고 일반 미사일처럼 비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보도에서 또 눈에 띄는 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다시 한 번 핵무기를 강조한 점인데요.

김 위원장은 각기 다른 사거리의 모든 전술, 작전, 전략급 미사일들의 고체연료화와 함께 탄두 조종화, 핵무기화를 완전무결하게 실현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지금까지 새로 개발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부터 어제 발사한 극초음속 중장거리 미사일에 이르기까지 기습발사가 가능한 고체연료 엔진을 사용하고 요격이 어려운 변칙기동 체제를 갖춘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또 하나의 위력적인 전략공격 무기가 태어났다며 전 지구권 내의 임의의 대상물에 대해 '신속, 정확, 강력'이라는 당 중앙의 미사일 무력 건설의 3대 원칙을 빛나게 관철하게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YTN 김대근입니다.




YTN 김대근 (kimdaege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