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안녕, 푸바오"...행복 선물하고 떠난 아기 판다

2024.04.03 오후 09:48
푸바오 떠나는 마지막 길…수많은 인파 배웅
24시간 푸바오 돌봤던 사육사들도 소감 밝혀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모친상 비보에도 동행
중국 쓰촨성 판다보전연구센터에 새 보금자리
AD
[앵커]
온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영원한 아기 판다 '푸바오'가 1,354일 간의 아름다운 여정을 마치고 중국으로 돌아갔습니다.


푸바오가 떠나는 마지막 길에 늘 함께했던 사육사들과 관람객들이 모여 눈물의 배웅을 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푸바오가 정든 집을 떠나 새로운 터전으로 가는 길, 하늘도 이별에 아쉬워 눈물을 흘렸습니다.

푸바오를 아끼고 사랑했던 시민들은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에버랜드를 가득 채웠습니다.

[배경남 / 인천 운서동 : 오늘 이렇게 비가 오는데 푸바오가 이렇게 떠난다는 게 슬퍼서, 끝까지 보내주고 싶어서 회사에 연차 내고 왔어요.]

푸바오가 타고 있는 특수설계 차량이 천천히 모습을 드러내자 곳곳에선 울음이 터져 나옵니다.

24시간 푸바오를 정성으로 돌봤던 사육사들도 끝까지 정든 아기 판다의 곁을 지키며 새로운 출발을 응원했습니다.

[송영관 / 에버랜드 사육사 : 푸바오는 여러분 사랑 덕분에 건강하게 행복하게 잘 자랐고요, 그 기억으로 앞으로 판다의 삶을 잘 이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는 갑작스러운 모친상의 비보에도 중국까지 동행해 푸바오의 적응을 돕기로 했습니다.

강 사육사는 그동안 많은 사랑을 줬던 푸바오, 그리고 그런 푸바오를 아꼈던 시민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강철원 / 에버랜드 사육사 :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우리의 영원한 아기 판다야. 할부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다. 푸바오 사랑해. 푸덕이 이모, 삼촌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에버랜드를 떠난 푸바오는 전세기를 타고 중국 쓰촨성으로 이동해 판다보전연구센터에 새 터전을 잡습니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이름처럼 1,354일 동안 우리를 웃게 해준 아기 판다 푸바오는 이제 추억이란 마지막 선물을 남기고 어른 판다의 삶을 살아갈 예정입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촬영기자: 박경태
영상편집: 김희정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