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확전 우려에 국제사회 긴박 대응...백악관 "신중히 대응해야"

2024.04.15 오전 04:53
AD
[앵커]
이란의 첫 이스라엘 본토 공격으로 중동 지역 확전 위험이 커지자 국제사회는 휴일에도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세계 주요 7개국 정상들이 대책 회의를 열고 유엔 안보리도 긴급 안건으로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권준기 특파원!

밤사이 G7 정상이 이란 공격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고요?

[기자]
네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일본 등 주요 7개국 정상이 화상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정상들은 이란의 공격을 만장일치로 규탄하고 이스라엘 편에 서서 방어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G7은 성명을 통해 이란이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을 또다시 벌인다면 후속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란에 대한 제재를 포함한 공조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동시에 G7 정상들은 전쟁이 더 커지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냈습니다.

중동 상황을 안정시키고 확전을 피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뜻을 성명에 담았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유럽연합 상임의장은 모든 당사자는 자제해야 한다며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백악관도 확전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죠?

[기자]
네, 이미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에서 이란에 반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이어 백악관도 확전을 바라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소통보좌관은 휴일 방송에 여러 차례 출연해 이란과의 직접 전쟁이나 긴장 고조를 원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소통보좌관 : 우리는 이란과 전쟁을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중동에서 긴장이 고조되는 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우리는 더 큰 분쟁을 원하지 않습니다. 10월 7일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해온 모든 일은 확전을 막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브리핑을 통해 이스라엘의 신중한 대응을 주문하며 네타냐후 총리 역시 긴장 고조를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 정부가 중립국인 스위스를 통해 이란과 접촉했다며 확전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알렸습니다.

[앵커]
반면 이스라엘이 이란에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미국 내에서 나오고 있죠?

[기자]
네, 트럼프 행정부 때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존 볼턴이 대표적입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CNN과 인터뷰에서 이번 이란 공격은 바이든 행정부의 억지 실패라고 비판하며 이스라엘이 한층 비대칭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확실한 반격으로 적에게 더 큰 피해밖에 얻을 게 없다는 점을 깨닫게 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번이야말로 이스라엘이 이란 핵시설을 파괴할 기회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이란 공격 문제를 다루기 위해 유엔 안보리도 긴급 회의를 개최했죠?

[기자]
네, 휴일에도 유엔 안보리가 소집돼 조금 전부터 회의가 시작됐습니다.

이번 긴급회의는 이란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소집을 요구한 겁니다.

주유엔 이스라엘 대사는 국제사회가 이란의 공격을 비난할 것을 요구하며 안보리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란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근 안보리에서 서방 사회와 중국·러시아의 대립 구도가 명확해 회의에서 결론을 도출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61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