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호르무즈 해협 봉쇄 시 '최악의 시나리오'...충격적인 국제유가 상승 [Y녹취록]

Y녹취록 2024.04.15 오후 02:30
AD
■ 진행 : 이현웅 앵커, 김정진 앵커
■ 출연 : 유혜미 한양대학교 경제금융대학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24]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공격에 나서면서 국제유가, 금값이 상승했습니다. 중동 정세에 따른 세계 경제 여파를 오늘 유혜미 한양대학교 경제금융대학 교수와 자세히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교수님, 어서 오세요. 주말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서 공습을 전면 감행했고요. 저희는 경제 얘기를 할 테니까 당연히 이렇게 중동 쪽에서 긴장이 고조되면 국제유가 얘기가 빠지지 않습니다. 최근에 90달러 넘어서 100달러를 향하고 있었는데 일각에서 130달러까지 간다라는 얘기도 나오더라고요.

◆유혜미> 네, 굉장히 심각한 상황입니다. 다행히 그래도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공격을 취소한 것으로 현재는 보도가 되고 있기 때문에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고 보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상당히 요동칠 가능성이 높아졌는데요. 최근에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 보복공격 가능성에 대해서 우려가 깊어지면서 지난주 금요일에는 유가가 브렌트유 기준으로 해서 90달러 선을 돌파를 했고요. 그리고 서부텍사스산유 같은 경우도 85달러 해서 지난해 10월 이후에 거의 최고치에 근접한 상황입니다. 그런데 130달러 얘기가 나오는 이유는 일단 이란이 석유수출국기구인 오펙 중에서 원유 생산량이 3위입니다. 그래서 석유 생산량이 워낙 많은 국가이다 보니까 이란이 이렇게 전면전이라든지 아니면 갈등 국면에 있을 때 원유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이 일단 커지는 상황이고요. 여기에 130달러라는 굉장히 충격적인 숫자까지 나오는 이유는 이란 영토인 호르무즈 해협이라고 있습니다. 이 호르무즈 해협이 중동 지역에서 생산되는 원유가 세계로 공급되는 주요 통로거든요. 그래서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서 세계 시장에 공급되는 천연가스 양의 3분의 1 정도, 그다음에 원유는 전 세계 공급량의 6분의 1 정도가 이 해협을 지나는데 만약에 이 전쟁이 확산돼서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는 그런 최악의 시나리오가 가능해진다면 이때는 원유 가격이 13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는 그런 전망까지 나오는 상황입니다.

◇앵커> 결국에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인플레이션 압박을 더 받게 될 거고 그러면 세계 여러 나라에도 영향을 계속 주지 않겠습니까? 그러면 금리 인하에도 영향이 갈 것 같은데 교수님 어떻습니까?


◆유혜미> 분명히 그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 세계 여러 나라들이 인플레이션 대응에 나서면서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해서 물가가 안정되는 추세로 가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미국 같은 경우는 경제가 워낙에 좋기 때문에 금리 인하 시점이 계속해서 뒤로 밀린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지금 이렇게 국제유가가 크게 치솟게 되면 국제유가라는 것은 주로 생산비용에 많이 반영될 것이고요. 따라서 전 세계 인플레이션을 다시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을 합니다. 국제통화기금인 IMF가 지난해에 이런 전망을 내놨었는데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갈등이 촉발되었을 때 만약에 국제유가가 10% 상승을 하면 세계 인플레이션이 0.4%포인트 올라가고 세계 생산량도 0.15%포인트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을 한 바가 있습니다. 따라서 인플레이션이 올라간다면 당연히 물가 안정에 대해서 확신을 기다리고 있는 여러 중앙은행들이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뒤로 미룰 수 있는 그런 가능성이 있는데요. 아직까지는 이 상황이 계속해서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국제유가가 얼마나 오랫동안 높은 수준을 지속할지 이런 부분을 살펴봐야 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당연히 밀릴 것이다라고 얘기하기보다는 불확실성이 그만큼 커졌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대담 발췌: 이미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8,92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4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