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전기 끊어버릴 것"...日 AV배우 총출동 소식에 서울시 '발칵'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15 오후 03:11
AD
일본 AV(Adult Video·성인물)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이 서울 한강공원 선상에서 열릴 것으로 전해지자, 서울시가 '불허 조치'를 내렸습니다.


서울시는 행사 강행 시 전기를 끊는 등 강경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 공연·전시회) 주최사인 플레이조커 측은 페스티벌을 21, 22일 서울 잠원한강공원의 선상주점 '어스크루즈'에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서울시 미래한강본부는 지난 13일 어스크루즈 운영사에 공문을 보내 행사 불허 조치 입장을 전했습니다.

본부는 공문을 통해 "성인페스티벌은 성 인식 왜곡, 성범죄 유발 등이 우려돼 선량한 풍속을 해한다"며 "하천법 및 유선 및 도선사업법 규정에 따라 성인페스티벌 개최를 금지한다"고 전했습니다.

시는 해당 행사를 강행할 경우 고발 조치는 물론 어스크루즈 임대 승인 취소·하천점용허가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성인 페스티벌은 앞서 경기 수원시 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시의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이어 행사 주최 측은 경기 파주시의 케이아트 스튜디오로 행사 장소를 변경했으나 이 역시 파주시의 반대로 취소됐습니다.

문제의 행사는 일본 AV 배우들이 참여하는 팬미팅이 진행될 예정이었습니다.

성인 1인당 입장료는 약 9만 원입니다.

주최 측은 서울시가 행사 개최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며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또한 행사를 막은 수원시와 여성단체에 대해선 업무방해와 허위사실 유포의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다툼을 예고했습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ㅣ이은비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이은비 (eunbi@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0,09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7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