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충격 받았다" 경찰 기겁...중국인 운영 농장 문 열었더니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19 오후 07:50
AD
남미 칠레의 한 시골 마을에서 각종 첨단시설을 갖춘 대규모 실내 대마 재배 시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운영자는 입국 경위를 알 수 없는 중국인들이었습니다.

칠레 리베르타도르 헤네랄 베르나르도 오이긴스 주(州) 경찰청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125km 정도 떨어진 킨타데틸코코와 마요아 마을 내 2곳의 창고 시설에 첨단 시스템을 구축하고 불법 대마(마약 마리화나 원료) 5천주 이상을 기른 혐의로 중국인 2명을 붙잡았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오이긴스 주 경찰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우리 지역에서 적발된 것 중 최대 규모"라며, 시가 48억 페소(70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마약류를 만들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칠레 경찰은 현장에서 대마 재배를 위해 갖춘 장비들을 확인했을 때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창고 내부를 밝히는 불그스레한 특별 조명과 곳곳에서 발견된 환기 시스템 등은 적잖은 자금이 투입됐음을 암시한다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칠레 검찰은 이곳에서 재배된 대마의 판매자금 흐름도 살피고 있습니다.

별도로 인신매매 또는 노동착취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칠레 경찰은 또 체포된 중국인들의 입국 경로가 불분명한 것을 확인하고 불법체류 여부도 파악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X@carab_ohiggins

#지금이뉴스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8,92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4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