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검정 고무신 비극' 1년...웹툰 계약서 뜯어보니

자막뉴스 2024.04.22 오전 08:34
AD
전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드라마와 영화, 게임 등 K 콘텐츠, 웹툰은 그 상상력과 스토리의 주요 원천입니다.


웹툰 산업 매출액은 지난 2022년 1조 8천억 원을 돌파하며 5년 만에 5배 규모로 늘었습니다.

하지만 작가들의 수입은 점점 줄고 있고, 도급제 임금 구조로 최저임금도 못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신아 / 웹툰작가노동조합 위원장 : 회사가 메인 작가에게 고용주의 책임을 떠넘겼어요. 계약서 형식 자체는 회사의 것입니다. 실질적으로 이 사람들에게 노동을 시키는 주체는 저 위의 플랫폼인데, 플랫폼이 이중구조 삼중, 사중구조를 만들어 놓고 있는 거죠.]

검정고무신 이우영 작가의 비극이 발생한 지 1년이 넘었지만 부당한 관행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6개 웹툰 사업자들의 연재계약서 약관을 심사한 결과 네이버웹툰과 엔씨소프트 등 7개 사업자의 불공정약관이 적발돼 시정됐습니다.

사업자들은 약관에 웹툰을 기반으로 또 다른 콘텐츠를 만드는 2차적 저작물과 관련해 작성권을 자신에게 설정해 작가들의 권리를 부당하게 제한했습니다.

사업자들은 또 자사와의 합의가 결렬됐을 때 제3자에게 자사에 제시했던 조건보다 더 양보하지 못하도록 거래조건을 제한했습니다.

작가의 행위로 손해가 발생했을 경우, 이유 불문 모든 손해를 배상하도록 하는 조항, 자의적으로, 예고 없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는 조항도 있었습니다.

[김동명 / 공정거래위원회 약관특수거래과장 : 신인 작가이거나 한 번도 시장에서 검증되지 않은 작가인 경우에는 아무래도 이것을 일방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미리 어느 정도의 밸런스가 유지되는 계약 조건을 만들어 놓자는 취지거든요.]

공정위는 만화와 웹툰, 웹소설 등 20여 개 콘텐츠 분야 제작사와 플랫폼, 출판사들의 약관을 점검하고 있다며 오는 3분기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촬영기자ㅣ류석규
디자인ㅣ박유동
자막뉴스ㅣ서미량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70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8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