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현장영상+] "대통령 지시 따라 '직구 KC 인증 도입' 방침 전면 재검토"

2024.05.20 오후 02:14
AD
[앵커]
정부의 국가인증통합마크, KC 미인증 제품 해외 직구 금지 발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대통령실은 해외 직접구매 소비자 안전 강화 대책을 둘러싼 정책 혼선에 사과했는데요.

조금 전 진행된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 브리핑 보시죠.

[성태윤 / 대통령실 정책실장]
안녕하십니까?

정책실장입니다.

최근 해외 직구와 관련한 정부의 대책 발표로 국민들께 혼란과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먼저 사과드립니다.

이번 정부 대책은 해외 직구의 급증에 따라 제기된 안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준비했습니다.

지난 2월부터 어린이용 학용품, 장신구 등에서 기준치 초과 유해물질 검출, 해외 리콜 제품의 국내 유통 등 언론 보도로 문제 제기가 많았고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이에 총리실에서는 14개 부처가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소비자의 안전을 지키는 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지난 5월 16일 발표된 대책 중 특히 소비자의 문제제기가 많았던 것은 80개의 제품군에 어린이 제품, 전기 생활용품에 대한 해외 직구의 경우 KC 인증을 받도록 한다는 방침이었습니다.

이와 관련, 정부의 정책 대응에 크게 두 가지 부족한 점이 있었습니다.

첫째, KC 인증을 받아야만 해외 직구가 가능하도록 한 방침이 국민 안전을 위한 것이라 하더라도 소비자의 선택권을 과도하게 제한하고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애쓰시는 국민에게 불편을 초래한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부분입니다.

이에 대해 송구합니다.

둘째, 정책 발표하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제 계획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했습니다.

KC 인증을 도입한다 하더라도 법 개정을 위한 여론 수렴 등 관련 절차가 필요하고 법 개정 정에는 위해성이 학인된 경우에만 차단한다는 방침을 충분히 설명하지 못해 6월부터 8개 품목의 해외 직구가 금지된다고 알려져 혼선을 초래한 점 역시 죄송합니다.

정책 발표 이후 대통령실은 여론을 경정하고 먼저 총리실로 하여금 정확한 내용 설명을 추가하게 하였으며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필요한 조치를 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관계 부처는 해외 직구 KC 인증 도입 방침은 전면 재검토하고 KC인증과 같은 방법으로 제한하지 않고 소비자의 선택권과 안전성을 보다 균형 있게 고려할 수 있는 방안을 심도 있게 마련해 나가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대통령께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정책의 사전 검토 강화, 당정 협의를 포함한 국민 의견 수렴 강화, 브리핑 등 정책설명 강화 그리고 정부의 정책 리스크 관리 재검토 시스템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하셨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삼아 정부의 정책 신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