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김호중 콘서트 '취소 수수료' 논란...결국 규정 바뀌었다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1 오후 01:21
AD
가수 김호중 씨가 모레(23일) 서울 콘서트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관객들이 예매를 취소해도 수수료를 내지 않게 됐습니다.


티켓 판매처인 멜론은 오는 23일과 2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예매 티켓 환불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애초 관객이 공연 하루나 이틀 전 취소하면 티켓 금액의 30%를 수수료로 내야 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이 규정을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또, 멜론은 환불 정책이 바뀌기 전 예매를 취소한 관객들도 취소 수수료를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23일과 24일 열리는 김호중 씨의 공연 좌석 2만 석 가운데 오늘(21일) 오전 9시 기준 6천 석 가까이 취소 표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자ㅣ김승환
자막편집 | 육지혜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