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허락 없이 메신저 본 건 맞지만"...'갑질 의혹' 강형욱, 드디어 입 열었다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4 오후 07:01
AD
침묵을 이어가던 강형욱 훈련사가 CCTV 감시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24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최근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자신의 기억과 사실을 허심탄회하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된 CCTV 감시 의혹에 대해서는 "감시 용도가 아니라 보안을 위해 필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언제든 누구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고, 저희 개들도, 우리 훈련사님들의 개들도 이렇게 왔던 곳이라 CCTV가 있어야 했다"며 사무실에서 훈련 상담을 하면서 도난 방지와 안전을 위해 CCTV를 설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요즘 사무실에는 다 있다. 있는 용도는 너무나 많은 이유들이 있다. 저희는 당연히 있어야 하는데 그 분들이 ‘불쾌했다’고 느끼는 건 사무실을 열 때 CCTV도 같이 했어야 하는데 우리가 그런 걸 몰랐다. 일을 하는 중간에 CCTV가 있어야겠다고 느꼈고, 일하는 중에 CCTV를 달려고 하니 직원들이 ‘우리 감시용이냐’고 따진 거다. 그렇지 않다. 지금은 CCTV가 당연히 있다. 우리 회사 같은 경우에도 몇 십개가 있을 거다. 왜냐면 너무나 많이 다 있다. 제 방에도 있고 다 있다. 그때 그 분들은 CCTV가 하나도 없는 사무실에 CCTV을 달려고 하니 그게 불만이었던 것 같다. 그 뒤로 입사하신 분들이나 훈련사님 중 한 두분이 CCTV가 자기를 감시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말씀해 주셨던 게 사실이다”고 밝혔습니다.

강형욱의 아내도 CCTV를 보고 근무 태도를 지적했다는 주장에 대해서 반박했습니다.

“CCTV를 보고 한 말이 아니다. 그 직원분이 정말 이런 포즈로 의자에 목을 받쳐서 책상에 팔을 이렇게 해서 마우스로 영상 편집을 하고 있었다. 외부인들도 많이 오고 다른 직원들 보는 눈도 있고 해서 그런 근무 태도는 ‘제가 말을 해주는 게 맞다’라고 생각했다"며 직원의 근무 태도를 직접 보고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직원이 CCTV가 자신을 감시한다고 느낀 것에 대해 설명하고 오해를 풀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강형욱의 보듬TV

#지금이뉴스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