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단독 인천공항 곳곳 '방치 물품'...규정 어기고 '테러 무방비'

2024.06.13 오전 05:13
AD
[앵커]
인천국제공항은 내용물을 알 수 없는 가방 등이 방치되면 반드시 '폭발물 처리반'이 확인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테러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YTN 취재 결과, 규정은 있으나 마나였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여행용 가방들이 잔뜩 쌓여 있습니다.

수십 분이 지나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는 '방치 물품'.

공항 곳곳에서 눈으로 목격된 것만 수십 개에 달합니다.

그런데 보호장비 하나 갖추지 않은 공항 직원들이 나타나 방치 물품에 무언가를 부착하고 사진을 찍습니다.

정해진 기한까지 철거하라는 안내문, 모두 규정 위반입니다.

국가 '가급' 보안시설인 인천공항은 규정상 최대 30분 이상 방치되는 물품에 대해 폭발물 처리반을 출동시켜 내용물을 확인해야 합니다.

지키지 않으면 처벌도 받습니다.

혹시라도 폭발물이 숨겨져 있을 경우, 다중이용시설인 공항에선 대규모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천국제공항 청소 직원 : 맨날 있어요. 한참 됐어요. 저쪽 뒤에는 더 심각해요.]

이에 대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규정 위반은 아니라고 해명합니다.

주로 외국 상인들의 짐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장기간 쌓아두고 있는 걸 계도 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인천공항의 보안 시스템을 설계한 전문가는 기준 이상 방치되면 폭발물 처리반이 나와야 한다며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합니다.

[소대섭 / 한서대학교 항공보안학과 교수 : 보안 절차에 따라서 이게 처리가 돼야 하는 거지 누구 마음대로 '이게 노숙자 거야' 이렇게 하고 방치해선 안 되고 누가 다른 물건들 실제 테러 물품들을 중간에 끼워놔도 알 방법이 없잖아요.]

전 세계 공항들이 보안을 강화하는 추세에도 역행한다고 강조합니다.

[소대섭 / 한서대학교 항공보안학과 교수 : 쉽게 접근이 가능한 일반 지역에서 테러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요. 최근 들어서 국제민간항공기구나 이쪽에서도 랜드사이드 시큐리티(일반인 출입 허용 구역 보안)를 굉장히 강화하고 있는 거고….]

12년 연속 세계공항서비스평가 1위에 빛나는 우리나라 대표 관문 인천국제공항.

전문가들은 한순간 테러로 무너진 신뢰와 대규모 피해는 회복하기 힘든 만큼 가장 기본인 보안 원칙부터 지켜야 한다고 경고합니다.

YTN 윤웅성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준 이수연
디자인 : 이나은

[단독] "문제없다"던 인천공항...취재 시작되자 '일사불란'(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기사로 이동합니다)->https://www.ytn.co.kr/_ln/0103_202406130517338770


YTN 윤웅성 (yws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2,10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14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