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날씨] 이틀째 기록적인 더위...주말 남부 장마 시작, 중부는?

2024.06.20 오후 08:13
AD
[앵커]
서울 기온이 이틀째 35도를 넘어섰고, 경기도에서도 올여름 첫 폭염 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주말에는 제주도의 장맛비가 남부 지방까지 확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수현 캐스터와 함께 일찍 온 여름 더위와 장마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6월 중순인데 너무 더워서 깜짝 놀랄 정도입니다.

오늘도 기온이 많이 올랐나요?

[캐스터]
네 중부 내륙과 제주가 상반된 날씨를 보였죠.

오늘도 중부 지방은 어제와 비슷한 수준까지 기온이 올라서 많이 더웠습니다.

하지만 남부와 제주도는 구름이 많아 흐렸고, 제주에선 첫 장맛비도 내리면서 더위의 기세가 한풀 꺾였습니다.

먼저 오늘 기온 상황부터 화면으로 확인해보실까요?

기온을 자세히 살펴보면,

오늘 비공식 기록이기는 하지만 강원도 인제에서 37.4도까지 오르면서 전국에서 가장 더웠고,

올여름 처음으로 폭염 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고양시도 37도까지 치솟았습니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5.4도로 6월 중순 기온으로는 75년 만에 가장 더웠던 어제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여름 초반인 6월부터 이렇게 역대급의 더위가 계속되면서 온열질환자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기준으로 220명이 넘는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하루 10명 안팎의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한데요.

특히 이제 점차 습도가 높아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한낮에는 비닐하우스 등 밀폐된 공간에서의 작업은 피하시고,

야외 작업장에서는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 작업을 중단하고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리고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틈틈이 수분을 섭취해주시는 것도 중요하겠습니다.

[앵커]
그럼 더위가 언제까지 이어지는 건가요?

[캐스터]
일단 체온보다 높은 수준인 35도를 웃도는 심한 폭염은 오늘을 고비로 내일부터 누그러들 전망입니다.

기온이 이제 조금씩 내림세로 돌아서는데요, 그래프로 확인해 보면

내일도 서울 기온이 33도로 오늘보다 낮아집니다.

약간 내린다고 해도 33도면 폭염 기준이죠, 내일까진 덥겠고요.

이후 기온이 더 내려갑니다. 따라서 더위 정도는 점차 누그러들겠습니다.

주말에는 전국적으로 하늘이 흐려지고 비가 내리는 지역도 많아지면서 기온이 더 낮아지겠습니다.

서울 기온이 28~30도 정도로 예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수준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요.

하지만 문제는 이제 점차 습도가 높아지는 겁니다.

그래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며 더 덥게 느껴질 것으로 예상되고요.

습도가 높기 때문에 후텁지근한, 그늘에서도 더운 그런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또한 불쾌감도 무척 심하겠습니다.

[앵커]
계속해서 더위에 대비를 해야겠네요.

오늘 제주도에서 올여름 첫 장마가 시작됐는데요. 비의 양은 많았습니까?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어제 밤부터 제주도에 올여름 첫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했는데요.

양이 무척 많습니다.

제주도 서귀포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면서 지금까지 220mm가 넘는 물 폭탄이 떨어졌고요.

그 밖의 제주도에도 보시는 것처럼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진 곳이 있었습니다.

오늘 남해안에도 비가 내렸거든요. 그런데 이 비는 장마전선의 의한 비는 아니었고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면서 양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주말에는 남부 지방에도 장마가 시작된다고 하던데, 앞으로의 장마 전망은 어떻습니까?

[캐스터]
예측 모델로 함께 보면서 말씀 드리겠습니다.

지금 보시는 화면은 유럽중기예보센터 예측모델인데요.

지금 중국에서부터 길게 띠를 이룬 비 구름이 보이실텐데, 이게 정체전선, 장마전선입니다.

보시면 제주도는 오늘 밤사이 비구름이 동쪽으로 빠져나가면서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토요일 새벽에 다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토요일 오전부터 오후 사이 남부 지방으로 장맛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부 지방에서 장마가 언제 시작될지 궁금하실 거 같은데요.

우선 보시는 것처럼 주말에는 충청 등 중부 일부 지역에도 비가 내립니다. 하지만, 이 비는 장마전선보다는 이 저기압의 영향으로 내리는 것이기 때문에 장마가 시작됐다고 볼 수 없고요.

아직 유동적이지만, 이달 말인 27일~28일쯤 장마전선이 남부, 혹은 조금 위쪽으로 자리잡으면서 중부 지방에도 장마가 시작될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주말에 비 예보가 있기 때문에 얼마나 내릴지도 관심이 많을 거 같은데요. 비가 많이 내릴까요?

[캐스터]
네 변동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만,

일단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남부와 제주도에서는 토요일 하루에 100mm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요.

현재로써는 토요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장마전선의 영향을 조금 더 길게 받는다던가, 혹은 저기압이 강화될 경우, 더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주말이잖아요. 계곡에서는 갑작스럽게 물이 불어날 수 있기 주의가 필요하고요.

저지대나 농경지 침수 피해에도 대비가 필요해보입니다.



YTN 김수현 (soohy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