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열대성 폭풍 '알베르토' 미국·멕시코 강타..."주말에 최대 500mm 더 온다"

2024.06.21 오후 01:23
AD
[앵커]
미국에 역대 최악의 허리케인 시즌이 예고된 가운데 올해 첫 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멕시코와 미국 동남부를 강타해 4명이 숨졌습니다.


알베르토의 세력은 약화됐지만 주말에도 최대 500mm의 폭우가 더 내린다는 소식에 주민들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잔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강한 바람에 파도가 무섭게 일렁이고, 해변에 물이 차오르자 빗속에 테이블과 의자를 고정하느라 분주합니다.

농구 경기장은 강한 바람과 물살에 바닥은 물로 가득 차올랐고, 골대만 기울어진 채 구석에 밀려나 있습니다.

강한 폭우에 다리가 무너져 끊겼고, 불어난 강물에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올해 첫 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미국 남부와 멕시코를 강타해 멕시코에서만 여러 명이 물살에 휩쓸리거나 감전돼 숨졌습니다.

[마리오 에르난데스 / 멕시코 주민 : 처음엔 괜찮았는데 바람이 점점 더 강해지고 있습 니다. 재산을 잃지 않으려면 수로를 찾아야 해요.]

알베르토는 미 남부에도 많은 비바람을 퍼부었습니다.

텍사스의 해변도시는 물에 잠긴 수중 도시로 변했습니다.

[스티븐 케들러척 / 미국 텍사스 주민 : 이 물을 보세요. 섬 해변에 사는 친구들이 있는데 그 친구들이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비극적인 상황입니다. 그들이 괜찮기를 바랍니다.]

최대 풍속 시속 75k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했던 알베르토는 현지 시간 20일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허리케인 센터는 멕시코 북동부에 주말까지 최대 500mm의 폭우가 더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유엔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구호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미국 국립해양대기청은 올해 대서양의 해수 온도가 사상 최고 수준으로 상승한 데다 라니냐 등 여러 가지 악조건 때문에 평년보다 허리케인이 더 강하게,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YTN 김잔디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2,10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14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