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 힐튼, 대리모 통해 얻은 생후 3개월 아들 공개

방송 2023-04-05 13:15
이미지 확대 보기
패리스 힐튼, 대리모 통해 얻은 생후 3개월 아들 공개
사진=패리스힐튼 SNS
AD
힐튼가의 상속녀이자 방송인 패리스 힐튼이 대리모를 통해 얻은 아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4일(한국시간) 힐튼은 자신의 SNS에 생후 3개월 된 아들 피닉스 배런 힐튼 리움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힐튼은 “넌 이미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다”라고 적었다.
이미지 확대 보기

패리스 힐튼, 대리모 통해 얻은 생후 3개월 아들 공개

앞서 지난 1월, 힐튼은 작가 겸 사업가인 동갑내기 카터 럼과 결혼 후 약 1년 만에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았다는 사실을 알려 주목받았다. 힐튼은 "아기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도하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최근 그는 ‘드류 베리모어 쇼’에 출연해 아들을 “작은 천사”라고 부르며 “나는 아들에게 푹 빠졌다. 마음 전체가 꽉 찬 느낌이다. 이제 내 인생이 완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아들 이름을 '피닉스'로 지은 계기에 대해서는 회고록 ‘패리스: 더 메모아르(Paris: The Memoir)’를 통해 밝힌 바 있다. 회고록에서 힐튼은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이 글을 읽을 때쯤 카터와 나는 아들을 갖게 될 것이다. 파리와 런던에 어울리는 이름을 찾기 위해 지도에서 도시, 국가, 주를 검색했고, 몇 년 전에 결정한 이름인 피닉스로 지을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힐튼은 1991년 영화 '마법사 지니'로 데뷔했다. 이후 '원더랜드', '하우스 오브 왁스' 등에 출연했고 가수로서도 활동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