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의원 딸 증인 출석..."아버지 개입 없었다"

사회 2019-11-08 22:18
김성태 딸 출석…"아버지 개입 없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재판에 ’딸’ 직접 출석
검찰, 2012년 정규직 채용 당시 경위 추궁
AD
[앵커]
KT로부터 '딸의 부정 채용'이란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재판에 딸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김 의원의 딸은 아버지의 청탁을 받아 부정 채용했다는 전 KT 임직원들의 증언과는 달리 자신의 힘으로 KT에 취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딸의 부정 채용이란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재판에 딸이 직접 출석했습니다.

검찰 측 요청에 따라 증인으로 채택된 건데, 김 의원은 착잡한 모습이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의원 : (딸 생각에) 마음이 많이 아프죠. 그렇지만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오늘 법정 증언에서 많이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는 그런 확신을 가집니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 김 모 씨에게 2012년 정규직으로 채용될 당시 입사지원서를 부실하게 작성하고 제출한 경위 등을 추궁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공채 지원이 처음이라 미흡했던 것이라며, KT 스포츠단에 파견직으로 일할 당시 알고 지낸 인사팀 직원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특히 아버지는 공채 지원 사실조차 몰랐다며 파견직부터 공채까지 자신의 힘으로 직접 알아보고 준비했다고 울먹였습니다.

딸의 진술을 듣던 김 의원도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훔치기도 했습니다.

한편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었던 신계륜 전 의원도 증인으로 나와 김 의원 측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신 전 의원은 당시 환노위 국정감사에서는 KT 부진 인력 퇴출 프로그램이 관심 사안이 아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이석채 전 KT 회장의 증인 채택을 반대하긴 했지만, 이는 당시 대기업 총수를 부르는 데 반대한 새누리당 당론에 따른 차원으로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재판에서 수세에 몰리는 듯했던 김 의원은 이번 증인들 진술로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습니다.

앞으로의 공판에서도 '딸의 부정 채용' 여부는 물론 이 전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과의 대가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