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0,423명완치 6,973명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자막뉴스] 정부, 무증상 감염 가능성 인정...증상자 개념 확대

자막뉴스 2020-02-03 09:07
해외 무증상 감염 의심 사례가 영향 준 듯
정부, 조사 대상 증상자 개념 더 확대
AD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무증상 입국자와 경증환자의 전파 가능성을 인정하고 바이러스 전파 차단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기존 감염병과는 다른 전파유형이 나타난다며 적극적 조기진단과 격리를 통한 전파 차단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사해도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고 증상도 없는 잠복기가 아니라, 바이러스는 검출되는데 증상이 없거나 아주 경미한 상태에서 병을 옮길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동안 보건 당국의 입장은 무증상 감염이 코로나바이러스에서는 없고 증상이 없을 때의 전파력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독일과 중국 등에서 무증상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된 것이 방역 대책 전환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무증상 감염 사례가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최종 확인된 바가 없고 무증상이라는 것이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상당히 다를 수가 있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입니다.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측정 기준에 따라서 무증상 감염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조사대상 증상자 개념을 더 확대해 중국 전역 방문자를 대상으로 14일 안에 폐렴 증상은 물론 단순히 열이 나거나 기침하는 경우에도 모두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 김진호
영상편집 : 연진영
자막뉴스 : 이하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5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