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번, 자가격리 수칙 위반...함께 식사한 처제 전염

사회 2020-02-14 15:12
AD
코로나19에 감염된 15번 환자가 자가격리 때 가족과 함께 식사해 처제에게 바이러스를 옮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3살 남성인 15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하루 전인 지난 1일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처제 등 가족들과 함께 식사한 사실이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자가격리 기간 가족과 같이 생활할 때는 마스크를 쓴 채 2m 간격을 두고 개인용품을 별도로 사용해야 합니다.

15번 환자의 처제는 함께 식사한 지 나흘만인 지난 5일 20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아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식사를 함께 해 전염된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15번 환자를 자가격리 수칙 위반으로 고발할지 지자체와 협의해 결정할 방침입니다.

감염병예방법에서는 격리 조치를 위반한 때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602명퇴원 18명사망 6명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