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668명완치 10,506명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자막뉴스] "내가 만든 마스크 왜 안 사"...시청에서 난동 부린 남성

자막뉴스 2020-03-31 10:08
인화물질 들고 부산시청 민원실서 공무원 협박
1시간여 만에 제압…인화물질 뿌렸지만 화재 없어
자체 개발 마스크 5천만 원에 매입 요구
AD
소방관들이 부산시청 민원실로 진입합니다.

한 남성이 인화물질에 불을 붙이겠다며 난동을 부리자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출동한 겁니다.

67살 A 씨가 인화물질을 들고 부산시청에 찾아온 건 어제 오전 11시 40분쯤.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는 마스크를 개발했는데, 나라에서 인정해주지 않는다며 불을 지르겠다고 공무원들을 협박했습니다.

경찰과 소방관들은 1시간여 대치 끝에 소화기 분말과 물을 동시에 뿌리며 A 씨를 제압했습니다.

A 씨는 인화물질 일부를 바닥에 뿌렸지만, 다행히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A 씨는 자신이 개발한 마스크를 5천만 원에 공적 마스크로 팔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시청에 찾아오기에 앞서 부산지방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찾아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한 뒤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차상은
촬영기자 : 지대웅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