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873명완치 13,863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전광훈 "마비 증세, 급사 위험" 보석 요청...檢, 총선 전 재범 우려

사회 2020-04-01 13:47
전광훈 "마비 증세, 급사 위험" 보석 요청...檢, 총선 전 재범 우려
AD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마비 증세가 있고 급사할 위험이 있다며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는 오늘 오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전 목사에 대한 보석 심문을 진행했습니다.

전 목사 측은 광화문 집회에서 한 발언은 이미 수십만 명에 전파돼 증거 인멸 우려가 없고, 지금 상황을 신이 내린 십자가의 고난으로 생각해 출국 등 도망할 염려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전 목사가 경추 수술을 받은 뒤 꾸준한 관리가 없으면 급사의 위험이 크다며 보석사유로 고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송병기 전 울산 부시장 등의 구속영장은 기각하면서 전 목사를 구속하는 것은 불공정한 재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전 목사도 발언 기회를 얻어 구속된 뒤 마비 증세가 와 밥도 못 먹고 있다며 일단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이에 대해 전 목사가 동종범죄 전력이 있는 데다 집행유예 기간에 또 범죄를 저질러 죄질도 무겁다며 총선이 보름 앞으로 다가와 유사 범행 가능성이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전 목사는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회 등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자유 우파 정당들을 지지해 달라는 취지로 발언하는 등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