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나이트포커스] 곽상도 "사인 의문" vs 윤미향 "고인 명예 훼손"

정치 2020-06-12 22:35
AD
■ 진행 : 최영주 앵커
■ 출연 : 차재원 / 부산가톨릭대 교수, 이현종 / 문화일보 논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진중권 전 교수가 비판한 또 다른 1인이 있습니다. 바로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인데요. 마포 쉼터 소장 손 모 씨의 사망 경위에 대해서 연일 마구잡이식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두 차례나 보도자료를 냈다는데 먼저 관련발언 들어보시죠. 곽상도 의원, 이렇게 손 씨의 사인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면서 연일 의문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것인데. 곽 의원이 의심하고 있는 부분이 어떤 부분입니까?

[차재원]
일단 곽 의원이 검사 출신이지 않습니까? 그러다 보니까 아마 검사 시절 때 변사 사건, 이런 걸 검사들이 마지막으로 최종적으로 지휘를 하는 입장에 있다 보니까 이런 변사 사건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상당히 전문적인 식견을 갖고 있을 거예요. 그런 측면에서 봤을 때 본인이 봤을 때는 지금 고인이 되신 분의 사망 경위 자체가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이야기에 대해서 제가 제 입으로 한다는 것 자체가 망자에 대한 도리가 아닌 것 같아서 제가 안 하겠습니다마는 어쨌든 본인이 검사로서 재직했던 경험에 비춰봤을 때는 상당히 의문이 있다는 것이고요. 그리고 또 마지막으로 통화한 사람이 또 윤미향 의원이다. 그리고 또 망자의 집을 찾아갔던 사람도 또 윤미향 의원의 보좌진이다.

이런 부분들이 뭔가 석연찮은 그런 구석이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이야기를 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특히 지금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파주경찰서,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파주경찰서의 서장이 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를 했다.

그렇기 때문에 사실 경찰이 아예 처음부터 제대로 수사도 하기 전에 지금 자살로 결론 내리고 모든 걸 다 끼워맞추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지금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겁니다. 저는 야당 의원 입장에서 충분히 그렇게 의심은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지금 한 고귀한 생명이 상당히 안타까운 상황에서 생을 마쳤지 않습니까. 그렇다고 한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진짜 확실한 증거와 아니면 증언을 갖고, 증인을 갖고 이야기를 할 부분이지 지금 섣불리 추측 단계에서, 의심 단계에서 이걸 공론화시키는 것은 저는 상당히 부적절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앵커]

경찰이 알려온 사망 추정시간을 놓고도 조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의심스럽다는 주장을 했는데 말씀하셨듯이 어떤 확실한 증거가 있는 건 아닙니다. 지금 정황을 놓고 계속 의혹제기를 하고 있거든요. 어떻게 보십니까?

[이현종]
지금 곽상도 의원이 야당의 TF팀장을 맡고 있잖아요. 그런데 이 사건 같은 경우는 상식적으로 여러 가지 의심가는 부분이 좀 있죠. 그런데 지금 일단 곽상도 의원이 접근한 방식이 너무 일반적 국민의 생각보다 앞서간다는 생각이 저는 들어요.

왜냐하면 지금 곽상도 의원 입장에서 보면 야당의 어떤 면에서 보면 TF팀장이고 하면 많은 정보를 얻을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사건은 어떤 면에서 보면 국민들이 볼 때 야당이 좀 더 사실관계로만 접근했더라도 저는 충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예를 들어서 오늘 같은 경우도 보면 마지막 통화한 사람이 윤미향 의원다 그러면 그 사실만 이야기해 주면 됩니다.

그 이후의 판단은 검찰과 경찰이 종합적으로 수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맡기면 되는 것이고 이것보다 앞서 나가서 자신의 지레 짐작을 기정사실화해 버리는. 이렇게 되면 예를 들어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 야당이 또 정치공세 하네? 이렇게 어떤 면에서 프레임에 갇힐 수가 있어요.

그런 면에서 본다면 국민들 입장에서 야당이 달라져야 된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까? 그건 뭐냐 하면 일단 사실관계에 근거해서 접근을 한다면 국민들도 야당도 충분히 문제제기할 수 있네? 이렇게 하는데 문제는 지금 곽상도 의원 같은 경우는 이미 틀 자체가 이게 의문사다라는 틀로 짜버리고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이게 국민들이 썩 납득하기가 어렵다는 거거든요. 그러면 의문사라고 할 수 있는 증거가 지금 별로 없지 않습니까?

그리고 지금 경찰의 부검 결과나 이런 등등을 보면 그와 관련된 여러 가지 증거들이 별로 없어요. 그런데 문제는 윤미향 의원과 그다음에 이분이 왜 극단의 선택을 했느냐, 이것이 가지고 있는 의문이거든요. 그건 차근차근 팩트로 풀어나가면 됩니다. 그렇게 해야 되는데 문제는 곽상도 의원이 너무 앞서가고 있다 저는 그런 생각이 듭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도 곽상도 의원의 이 같은 의혹제기에 대해서 강하게 반발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불필요한 정보를 공개해서 음모론을 퍼뜨리고 있다라고 비판을 했는데요. 남인순 최고위원의 목소리 직접 들어보시죠. 그러니까 위안부 쉼터 소장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그러면서 결국 여론 만들기 아니냐, 또 이런 비판입니다.

[차재원]
앞서 말씀하셨지만 지금 곽상도 의원이 윤미향 의원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TF팀장을 맡고 있거든요. 바로 그런 위치에 있기 때문에 사실 본인 입장에서는 여러 가지 의혹이 있다고 하더라도 상당히 확실한 근거, 팩트를 갖고 이야기를 해야 될 부분인데 추측을 갖고 지레짐작으로 이야기하는 부분, 이런 부분들이 상당히 듣는 사람들 입장에서 본다고 하면 저분이 그러니까 맡고 있는 정치적인 여러 가지 직책 때문에 이런 단순한 의혹을 확대 재생산하고 부풀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구심을 사고 있다는 겁니다.

이러한 부분들은 결국은 지금 진상을 규명하려고 하는 지금 야당의 입장에 오히려 스스로 독이 되고 있다. 그렇다고 한다면 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니까 지금 곽상도 의원이 조금 더 신중해지고 이런 사람의 생명과 관련된 부분에 있어서는 진짜 최선을 다해서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앵커]
정의기역연대도 이런 곽 의원을 향해서 패륜적 정치 공작이다, 이렇게 비판을 했고 윤미향 의원도 호소문을 발표했더라고요.

[이현종]
물론 당사자들 입장에서 보면 자꾸 이렇게 어떤 문제를 확대시키고 또 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당연히 어떤 면에서 보면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하려고 할 겁니다. 그런데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요.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에 대해서 친여 언론인이 나와서 이건 무슨 배후가 있는 것 같다, 기억이 오락가락 한다라고 하는 그런 음모론을 또 얼마나 많이 제기했습니까?

그때 이분들은 왜 가만히 있었습니까? 그런 면에서 비춰본다면 이용수 할머니의 이야기에 대해서도 또 여당에 있는 분들이 많은 음모론들을 제기했어요. 저는 그것들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그러니까 지금 상황에서는 그 메시지 그 자체를 일단 읽을 필요가 있는 거예요. 여도 야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야당, 여당에서도 이런 식의 이야기를 할 자격은 없다고 봅니다. 지금 본인들이 얼마나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에 대해서 많은 폄훼가 했습니까? 언론은 배후가 있냐고 근거 없는 음모론을 많이 퍼뜨렸습니까? 그것도 마찬가지거든요. 지금 본인이 곽상도 의원이 펼치고 있는 음모론과 저는 똑같다고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거예요.

그런 면에서 본다면 이번 사안은 국민들이 다 보고 있습니다. 그러면 이분들이 하기 전에 사실관계로 접근하는 것들, 그것만 해도 저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결국은 사실관계는 어차피 검찰이나 경찰이 밝혀줄 겁니다.
그런 부분은 판단하면 되는 거죠.

[앵커]
근거 없는 의혹제기보다는 사실에 바탕을 해야 된다, 이 말씀까지 들어봤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교수,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이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곽상도 #윤미향 #정의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