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인보사 의혹' 이웅열 구속 갈림길...영장심사 출석 "죄송하다"

사회 2020-06-30 11:58
법원, 오전 9시 반부터 이웅열 구속영장 심사
어제 심사 예정이었지만, 이웅열 측 연기 요청
’신장 유래 세포’ 종양 유발 가능성…허가 취소
검찰, 코오롱티슈진 ’상장 사기’ 관여도 의심
AD
[앵커]
허위 성분 파문으로 허가가 취소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의혹과 관련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구속 갈림길에 섭니다.

오늘 오전 구속영장 심사를 위해 법원에 도착한 이 전 회장은 죄송하다는 짧은 말만 남긴 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경국 기자!

이웅열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는 여전히 진행 중인가요?

[기자]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전 9시 반부터 이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두 시간 넘게 심사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앞서 어제 심사가 열릴 예정이었는데, 이 전 회장 측이 개인 사정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해 하루 미뤄졌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 법원에 도착한 이 전 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짤막한 답변만 남기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웅열 / 前 코오롱그룹 회장 : (인보사 믿고 구입한 소비자한테 하실 말씀 없나요?) 죄송합니다. (최종 승인권자인데 신장 유래 세포 쓰인 거 모르셨나요?) ….]

이 전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약사법 위반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입니다.

이 전 회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보사 2액 성분에 대해 '연골세포'로 품목허가를 받고도, 허가 내용과 다른 '신장 유래 세포' 성분으로 제조·판매한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인보사는 지난 2017년 국내 판매 허가를 받았지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 유래 세포 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허가가 취소됐습니다.

또 이 전 회장은 신장 유래 세포가 포함된 사실을 알고도 식약처 허가를 받기 위해 허위 자료를 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사기'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 같은 의혹과 관련해 지난 2월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 등을 먼저 구속기소 했고, 현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이 대표 등이 재판에서 인보사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만큼, 이 전 회장 역시 영장 심사 과정에서 혐의를 완강히 부인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 전 회장이 최근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출신인 김현석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심사 과정에서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인보사 의혹'의 최종 책임자인 이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늦은 밤 결정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