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5,521명완치 62,956명사망 1,360명
검사 누적 5,376,086명

[제보이거실화냐] 그날, 진돗개는 왜 시온이를 물어죽였을까

제보 이거 실화냐 2020-10-08 18:54
AD
평소처럼, 늘 그래왔던, 그래서 특별할 것 없는 산책길.
반려견과 동네 한 바퀴는 하루를 마무리하는 평화로운 마침표였다.
 
그런데….
갑자기 들려온 아내의 날카로운 비명 소리.
끔찍한 악몽의 시작이었다.
 
다부진 몸집의 진돗개 한 마리가 ‘시온이’를 물고 있었다.
조금 전, 횡단보도에서 잠시 마주친 녀석이었다.
 
온 몸으로 뜯어말렸지만, 그 억센 입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개 주인이 달려온 뒤에야 겨우 빠져나온 ‘시온이’
 
“제발, 제발 도와주세요.”
 
피투성이로 변한 ‘시온이’를 안고 미친 듯이 병원으로 달렸다.
“출혈이 심해 쇼크 상태고, 마취제를 놓으면 즉사할 수 있어 바로 수술하기 힘듭니다.”
 
그렇게, 4살배기 포메라니안 ‘시온이’는 황망히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제보이거실화냐] 그날, 진돗개는 왜 시온이를 물어죽였을까
[사진설명] 납골당에 안치된 포메라니안 '시온이' 생전 모습

대체 왜 이런 비극이 일어났을까?
 
진돗개 견주 김 모 씨 입장이다.
 
“횡단보도에서 반려견끼리 서로 짖어서 피해견주 분들 먼저 가신 후 1∼2분 진정시키고, 다른 신호등으로 방향을 틀었어요. 그런데 순간적으로 목줄(초크체인)이 풀렸고, 6차선 도로에 빨간불이라 신호가 바뀐 뒤에야 쫓아갈 수 있었습니다.”
 
“생후 1년 전에 다른 개에게 심하게 물린 적이 있어요. 그 후 공격성을 보여 훈련소도 보냈는데, 교정이 쉽지 않았습니다. 평소 입마개도 쓰고, 늦은 밤이나 새벽에 주로 산책을 했는데, 마주치는 다른 반려견이 적어서 안일해진 것 같습니다.”
 
“피해견주 분과 하늘나라에 간 피해 강아지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도와주신 행인들, 이 일이 알려져 피해를 보시는 다른 견주님들께도 죄송합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을 어떤 사죄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모두 다 제 잘못이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습니다.”
 
어렸을 때 물렸던 트라우마가 진돗개의 공격성으로 발현된 것인지, 설채현 수의사에게 물었다.

[제보이거실화냐] 그날, 진돗개는 왜 시온이를 물어죽였을까
[사진설명] 설채현 수의사가 사고 당시 CCTV 영상을 보고 있다.

“그럴 수 있는데, 그러려면 불안에 의한 공격성이어야 하거든요. 100%는 아니지만 다른 개를 피하는 모습들이 많이 나타나는데, 이번 사고 영상에서는 그런 모습은 아니에요. 이 경우는 (진돗개의) 사냥 공격 본능으로 보입니다.”
 
“(진돗개 견주 분이) 나름대로 신경을 썼지만, 그래도 이건 보호자 잘못입니다. 포메라니안 보호자 분께서는 엄청난 상실감과 자식을 떠나보낸 것 같은 슬픔을 느끼고 계실 텐데, 그걸 위로할 방법이 법적으로는 없다는 게 굉장히 안타깝습니다.”
 
현행 동물보호법상 반드시 입마개를 착용해야 하는 맹견은 도사견, 로트와일러 등 5종이다.
그 외 다른 견종은 아무리 사납고 공격적이어도 입마개 없이 다닐 수 있는 것이다.

[제보이거실화냐] 그날, 진돗개는 왜 시온이를 물어죽였을까
[사진설명] 피해반려견 보호자들은 "동물보호법이 하루 빨리 개정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무참히 가족을 잃은 피해 견주들은 여전히 비극 속에 있다.

“그때 시온이의 비명 소리가 자꾸 생각나서 너무 힘들더라고요. 남은 강아지도 충격이 컸는지 산책 코스가 비슷하다고 느끼면 주저앉아버려요. 이제 곧 시온이 생일인데, 지켜주지 못해서 너무 미안해요.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저희 부부를 깨우는데, 이젠 집이 너무 조용하니까….”

“맹견이 아니면 개가 개를 죽였다고 해도 어떤 처벌이나 제재를 가할 방법이 없어요. (가해 견주가) 이 근처에 산다고 하는데, 지나가다가 마주칠 수도 있는 거잖아요. 얼마나 더 많은 반려동물이 죽어 나가고,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죽어야 법적으로 해결이 되는지, 그게 의문이에요. 이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알리고 싶었어요.”

“뉴스에서나 보던 일이 저희에게 닥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어요. 앞으로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길 바라고, 그 때 도와주셨던 분들, 저희가 너무 충격받은 상태여서 얼굴도 제대로 기억이 안 나지만, 위험을 무릅쓰고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달 25일 밤 10시, 경기 용인시 마북동에서 진돗개가 포메라니안을 물어 죽인 사건의 내막은, YTN 유튜브 ‘제보이거실화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작: 강재연 PD(jaeyeon91@ytnplus.co.kr)
취재: 권민석 기자(jaebo24@ytnplus.co.kr), 강승민 기자(happyjournalist@ytnplus.co.kr)
촬영: 강재연 PD, 김한솔 PD(hans@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