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윤석열·특수부 겨냥...추미애 '검찰 개혁' 재점화

사회 2020-10-18 19:53
’라임’ 김봉현, 현직 검사 상대 향응 의혹 제기
"윤석열 검찰총장 포함 특수통 출신 검사 겨냥"
"로비 의혹 검사 신속 수사"…수사동력 약화 우려
AD
[앵커]
법무부와 대검 간 충돌로 이어진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과 특수통 검사들을 정면으로 겨냥한 내용이었습니다.

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짜 맞추기 수사'를 해왔고, 이를 지켜보다 검찰개혁 취지에 공감해 폭로를 결심했다는 게 김 전 회장 주장인데요.

이에 검찰개혁을 둘러싼 공방이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라임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입장문에서 현직 검사를 상대로 한 향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거액의 술 접대를 했고, 당시 라임 수사팀에 들어갈 검사들이라고 소개받았는데, 그중 1명은 실제 수사팀에 합류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김 전 회장이 겨냥한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포함한 특수라인 검사들이었습니다.

로비 창구였던 전관 변호사가 "우병우 사단 실세" 로 특수통 출신이고, 로비 대상 검사들도 특수부 검사들이었다는 겁니다.

"삼성 특검 등에서 함께 근무했던 윤석열 사단" 이라고도 전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또 검사들이 여권 정치인 표적 진술을 하도록 자신을 회유했다며,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에 검찰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해 폭로를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회장의 폭로 이후,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 이슈를 놓고 다시 정면충돌로 치닫는 양상입니다.

검찰이 검사와 야권 인사 비위는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감찰조사 발표에는, 검찰개혁을 향한 추미애 장관의 의지가 담겨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법무부 발표 내용을 반박한 것도 추 장관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윤 총장은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지만, 수사 동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