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내일 법사위 검찰 국감, '라임·옵티머스 충돌' 예상

정치 2020-10-18 19:59
김봉현 폭로·법무부 감찰로 정치권 공수 바뀌어
민주당 "라임·옵티머스, 공수처 1호 수사대상감"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으로 진실 가리자"
AD
[앵커]
라임 사태와 관련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와 관련해 정치권 파장도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를 보고받고도 철저한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지적과 관련해 내일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예상됩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사들과 야당 정치인들에게도 로비를 했는데, 검찰이 짜맞추기 수사만 하고 있다는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폭로.

윤석열 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들 비위를 보고받고도 수사지휘를 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감찰 지적까지 이어지면서 정치권의 공수 위치도 바뀌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공수처 1호 수사 대상감이라고 역공에 나섰습니다.

이 사건과 연루된 검사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검찰 스스로 진상을 밝힐 수 있겠느냐며 공수처가 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영대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법무부의 감찰을 통해 김 전 회장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금융사기 사건과 별개의 수사가 필요할 것입니다. 이러한 검찰에 대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공수처 출범이 시급합니다.]

국민의힘은 김봉현 전 회장 말 한마디에 여당이 판을 뒤집으려 한다고 맞섰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 대통령의 엄한 두 차례 지시보다, 피의자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고 있습니다.]

검찰을 못 믿겠다면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서울중앙지검 등 검찰에 대한 국정감사에 나섭니다.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에 대한 검찰의 부실, 늑장 수사 여부와 김봉현 전 회장 옥중 폭로의 신뢰성, 윤석열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감찰 지적 내용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이 예상됩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