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90,166명완치 167,365명사망 2,077명
1차 접종 16,893,124명접종률 32.9%

'한식 도시락'에 뿔난 日...3년 전 평창에서는 어땠나?

국제 2021-07-21 14:18
AD
도쿄올림픽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결전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에 '먹는 문제'를 빼놓을 수 없겠죠.

선수촌에서 삼시 세끼가 나오지만, 우리 선수단은 별도의 급식지원센터도 마련해 운영 중입니다.

선수촌 안까지 배달은 금지돼, 도시락으로 만들면 선수들이 나와서 받아가는 구조인데요.

하루 평균 420끼니 분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좋은 식재료 쓰고, 한식에 익숙한 선수들 '입맛'도 잡아 조금이라도 더 좋은 결과를 내겠다는 의지입니다.

재료 조달 기준도 꼼꼼합니다.

현지구매 식자재는 모두 원산지 확인과 방사능 측정검사를 진행하는데요.

육류는 일본산 대신 호주, 미국산만 사용하고 수산물과 야채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원전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 인근 8개 현 이외 지역산을 쓰도록 했습니다.

이를 바라보는 일본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습니다.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 담당상, "피해 지역의 식재료는 관계 법령에 근거해 안전성이 확보돼 있다"며 따로 반입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고요.

일본 여당이죠, 자민당의 사토 마사히사 외교부 회장은 "후쿠시마 현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이 같은 비판이 내로남불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일본 역시 3년 전 평창 올림픽에서 식중독 예방 등을 이유로 선수단을 위한 별도 일본 음식 제공 시설을 운영했기 때문입니다.

국제 이벤트에서 '한식 도시락'은 이번이 처음도 아닙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부터 제공해 왔고, 아예 선수촌 음식 자체를 거부하는 것도 아니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신치용 / 진천 선수촌장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지난 15일) : 간식이라든지 선수들이 입맛을 잃을 때 지원을 하는 정도고 전혀 선수촌 음식을 못 먹는 선수가 나올 수도 있거든요. 그런 선수는 도시락을 만들어 전달합니다. 회나 후쿠시마산 음식으로 걱정스러운 음식은 안 먹는 방향으로 선수들한테 권하고 있습니다.]

일본이 이처럼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가 있겠죠.

가득 들어찬 각국 관중 앞에서 이번 올림픽을 동일본 대지진 상처를 극복하는 '부흥 올림픽'으로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정권 재창출도 노린다는 계획을 세웠기 때문인데요.

이미 무관중 방침으로 계획과 점점 멀어지는 상황에서 식재료 방사능 일일이 검사하는 우리 모습이 달갑지 않다는 겁니다.

다만 우리만 '자체 조달'에 나선 건 아닙니다.

미 USA투데이 보도인데요.

"약 32톤, 7천 끼에 이르는 음식이 미국 선수들 식사를 책임진다."

본국에서 공수한 재료 활용해서 미 선수단 점심과 저녁을 제공한다는 건데 과연 미국을 향해서도 똑같은 비판이 나올지 지켜보겠습니다.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영상편집 : 박지애 VJ
그래픽 : 지경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도쿄올림픽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