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90,166명완치 167,365명사망 2,077명
1차 접종 16,893,124명접종률 32.9%

정부 "김치 중국어 번역은 '파오차이' 아닌 '신치'로" 훈령 개정

사회 2021-07-22 15:00
이미지 확대 보기
정부 "김치 중국어 번역은 \'파오차이\' 아닌 \'신치\'로" 훈령 개정
사진 출처 = YTN
AD
최근 일부 포털 중국어 사전이나 중·고교 중국어 교과서 등에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로 번역돼 논란이 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김치의 중국어 번역과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22일 문체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훈령 개정안이 이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기존 훈령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했던 파오차이를 삭제했다.

파오차이는 중국의 절임 채소로 김치와 모양, 제조 방법, 발효 단계 등에 큰 차이가 있는 전혀 다른 식품이다. 하지만 중국이 김치를 '한국 파오차이'라고 부르면서 김치의 기원을 중국이라고 왜곡해 논란이 일었다.

문체부는 "중국어에는 '기', '김'을 소리 내는 글자가 없어 김치를 소리 나는 대로 표기하기 어렵다"며 신치 표기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013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이런 이유로 중국어 발음 약 4,000개를 분석하고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김치의 중국어 표기로 신치를 제안한 바 있다.

올해 초 정부가 김치의 중국어 번역 후보 용어를 추가 검토할 때에도 신치는 김치와 발음이 유사하고 '맵고 신기하다'는 의미를 나타내 김치를 표현하기 적절한 용어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최근 식품업계 등 민간에서 신치를 비롯한 김치의 중국어 표기 방안을 요구했던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김치의 중국어 번역 표기를 신치로 사용해 김치와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를 명확히 구분하고 중국에서 우리 고유 음식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개정 훈령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누리집, 홍보 자료 등에 적용된다. 정부 부처와 지자체는 훈령대로 해외 홍보 자료 등을 제작해야 한다.

다만 민간에서는 해당 훈령 적용을 강제하지 않기 때문에 김치 업계 및 관련 외식업계 등에서는 사업 환경에 따라 훈령을 참고해 번역·표기할 수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김치를 판매하는 경우 김치를 신치로 단독 표기할 수는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국 식품안전국가표준 등 현지 법령상 중국 내에서 유통·판매되는 식품에는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명칭인 '진실 속성'을 반영하는 표기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김치수출협의회 등 유관 단체를 통해 우리 수출 기업을 대상으로 신치 용어의 사용 가능 범위에 대해 자세히 안내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훈령 개정을 통해 한국어 발음을 그대로 살리는 번역의 범위도 확대됐다. 예를 들어 순대나 선지를 '블러드 소시지(blood sausage)', '블러드 케이크(blood cake)' 등으로 번역하면 외국인에게 혐오감이나 거부감을 준다는 우려를 반영해 소리 나는 대로 'sundae', 'seonji'로 표기하도록 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도쿄올림픽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