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48,969명완치 320,317명사망 2,725명
1차 접종 40,586,309명접종률 91.7%

[자막뉴스] "백신 안 맞으면..." 초강경 조치에 혼란 겪는 프랑스

자막뉴스 2021-09-16 15:15
AD
프랑스 정부가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지 않은 의료계 종사자 등을 정직 처분했습니다.

직장에서 해고되지는 않지만 급여도 받지 못하고 업무에서 손을 떼야 합니다.

의료진뿐 아니라 병원 일반 직원, 요양 보호사나 소방관 등 취약 계층과 접촉이 많은 직업군 종사자도 백신을 안 맞으면 정직 처분됩니다.

[가브리엘 아탈 / 프랑스 정부 대변인 : 누군가를 낙인찍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모든 사람들이 책임감을 갖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두 달 전에 발표했듯이 이는 긴급하고 필수적인 조치입니다. 보건분야 종사자들이 누구보다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가 두 달 전 의무 접종 직업군을 발표하면서 마감시한을 이달 15일로 정했지만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30만 명가량 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나 개인의 선택을 국가가 강요하는데 대한 거부감이 크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바네사 페로티 / 파리 근교 병원 행정직원 : 일 할 수도 없고 급여도 동결됐습니다. 심지어 실업수당도 신청할 수 없는데, 오늘부터 정직됐다고 통보받았습니다.]

정직 사태로 의료진 부족 사태를 겪게 된 일부 병원은 급하지 않은 수술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등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프랑스 보건 당국은 정직된 사람들이 백신을 맞고 업무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는 백신 접종을 끝까지 거부하거나 다른 일자리를 찾을 것으로 보여 보건의료계 인력 부족 사태가 더 심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박경석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정의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국민의 힘 대선 후보자 토론회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