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48,969명완치 320,317명사망 2,725명
1차 접종 40,586,309명접종률 91.7%

[자막뉴스] 아랫집 사람이 올라와 '흉기 난동'...사건의 발단은?

자막뉴스 2021-09-28 05:46
AD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경찰 통제선이 쳐졌습니다.

바닥에는 피해자 것으로 보이는 핏자국이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아래층에 사는 일용직 노동자 30대 A 씨가 흉기 난동을 부린 건 새벽 0시 반쯤.

윗집에 도착한 A 씨는 말다툼 끝에 격분해 미리 준비한 흉기를 윗집 사람들에게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윗집에 살던 40대 부부는 목숨을 잃었습니다.

또 집에 함께 있던 60대 부모도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고, 다행히 아이들도 무사했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다름 아닌 '층간 소음'이었습니다.

[피해자 지인 : 자주 아랫집에서 왔다고 했어요. 너무 힘들다고, 너무 예민하시다고….]

혼자 살던 A 씨는 지난 17일에도 층간 소음이 난다고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A 씨는 자신의 집으로 내려와 112에 스스로 신고해 곧바로 체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층간 소음으로 잠을 설치고 그랬나 봐요. 감정이 격화돼서 그렇게 된 거 같아요.]

경찰은 피의자 A 씨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살인과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촬영기자 : 김경록
자막뉴스 : 손민성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