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장마전선 북상, 수도권 호우특보...장마철 주의사항은?

날씨 2022-06-23 15:29
AD
[앵커]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서울 등 수도권에 호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과 내일 전국에 최고 150mm의 호우가 예보됐는데, 취재기자와 함께 장마전망과 장마철 주의사항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화생활과학부 정혜윤 기자 나와 있습니다.

제주도에 이어 내륙에도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서울과 수도권 곳곳에 호우특보까지 발령됐다고요?

[기자]
네,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영서, 충남 북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요

강화와 경기도 파주에는 시간당 50mm 안팎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호우경보가 발령됐습니다.

그 밖에 호남, 제주도에도 호우 예비특보가 발령 중입니다.

현재 위성 영상을 보면 서쪽 해상에서 중부지방까지 길게 비구름이 띠를 이루듯 이어져 있습니다.

장마 비구름입니다.

이어서 레이더 상황을 보시면 북서쪽에서부터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남하하고 있는 모습이고요,

붉은색으로 표시된 비구름이 수도권과 충청 지방으로 유입돼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 비구름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간당 30mm~50mm의 폭우를 쏟아붓고 있고요, 오른쪽 화면처럼 낙뢰까지 동반하고 있습니다.

특히 단 시간에 많은 비를 쏟아붓고 있어서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앵커]
그럼 앞으로 비가 얼마나 내리고, 언제가 가장 위험할까요?

[기자]
내일까지 가장 많은 비가 예상되는 곳은 호남과 제주도입니다.

1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고요,

서울 등 수도권과 영서, 충청과 전북 지역에도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우선, 오늘 오후부터 밤사이 수도권과 영서 지방이 가장 위험한데, 이 지역에는 현재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어서, 호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무척 큰 상황입니다.

밤늦게부터 내일 아침 사이에는 충청도와 남부 지방, 제주도는 내일 새벽부터 낮 사이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내륙 곳곳에 시간당 30~50mm의 호우와 함께 돌풍과 천둥 번개가 동반될 것으로 예보했는데요.

비가 지속해서 내리는 게 아니라 짧은 시간 동안,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집중되는 형태입니다.

보통 시간당 30mm 정도의 비가 3시간 이상 지속하면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미 강화와 파주 등 호우경보 지역은 강한 비로 2∼3시간 사이 100mm에 가까운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그럼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할까요?

[기자]
네, 우선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나는 경우가 많아 야영은 금지입니다.

하천 변 산책이나 지하차도 등을 이용할 때도 고립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도심 지역에서는 많은 비에 물이 역류할 가능성이 있어 사전에 하수구나 배수구 점검을 해두시는 것도 중요합니다.

저지대 상습 침수 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은 대피 지역을 미리 확인해두시는 게 좋습니다.

특히 최근 산불이 잦았고, 가뭄 지역도 많았기 때문에 많은 비에 토사가 유출되거나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이에 대한 대비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
장마철에 비만 계속 내리는 게 아니라 폭염과 폭우가 번갈아 나타나면서 식중독 위험도 커진다면서요?

[기자]
네, 우선 높아진 습도, 거기에 무더위가 더해지면 식중독 비상이 걸립니다.

음식 관리를 소홀히 하면 쉽게 상하기 좋은 조건이 되기 때문인데요,

기상청에서 발표한 오늘과 내일 식중독 지수를 보면, 대부분 빨간색입니다.

'위험' 단계로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음식물은 되도록 조리 후 즉시 섭취하고, 설사, 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에 즉시 방문해야 하고요,

의심 환자는 식품 조리 참여도 즉시 중단해야 합니다.

[앵커]
또 장마철에는 도로가 미끄러워 자동차 사고도 잦습니다.

빗길 운전 시 꼭 알아야 할 점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기자]
네, 장마철에는 도로가 미끄러워 제동 거리가 맑은 날에 비해 50% 이상 늘어납니다.

브레이크를 밟아도 제때 서지 못해 사고 발생 확률이 높아지는데요,

실제 2015년 이후 5년간 빗길 교통사고 현황을 조사한 자료를 보시면 1년 중 7월이 사고 건수가 만 건 이상, 사상자 수도 1만6,000명 이상으로 가장 많았고요.

맑은 날씨를 제외한 기상 상태를 분석했을 때도 비가 내린 날이 69%로 가장 많았습니다.

장마철 빗길 사고를 줄이려면 다음과 같은 주의 사항을 꼭 지켜야 합니다.

먼저 비가 내리면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속도로 20% 이상 즐여야 합니다.

특히 폭우가 쏟아지는 날은 절반 이하 속도로 운행해야 합니다.

출발 전 타이어 상태를 점검하는 것도 중요한데요,

타이어 홈의 깊이가 1.3mm 정도까지 닳으면 제동 거리보다 평소보다 2배 이상 길어지기 때문에 미리 갈아주시는 게 좋습니다,

또 자동차 침수와 고립을 피하려면 집중호우 예상 지역의 운행은 가급적 삼가시고, 침수 지역을 달리실 때는 시속 10~20km로 서행해야 합니다.

만약 물이 범퍼 높이 이상 올라온다면 한쪽으로 세운 뒤 즉시 시동을 끄고 차 안에 키를 넣어 놓은 뒤 대피하고, 견인차를 불러야 합니다.

[앵커]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할 것 같네요,

그런데 이번 비 계속 내리진 않을 거 같은데, 앞으로 장마 전망, 어떻게 보고 있나요?

[기자]
네 우선 오늘부터 시작된 장맛비는 내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다시 소강상태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장마전선이 내일 점차 남쪽으로 물러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주말에는 제주도 부근에만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내륙은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사이 다시 30도를 웃도는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이후 장마전선은 다음 주 화요일쯤 다시 북상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를 뿌리겠습니다.

올여름 장마는 예년과 비슷한 한 달 정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계속 장맛비가 내리기보다는, 1주일에 한 차례 정도씩 주기적으로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밤에 비가 더 강해지는 야행성, 지역을 옮겨 다니며 폭우가 쏟아지는 게릴라성 장맛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