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벌써 불안한 전력 상황...역대급 '전기요금' 올까

자막뉴스 2022-06-26 11:05
AD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로 경제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낮 전력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전국에 비를 뿌리기 직전, 낮 기온이 상승하고 습도가 올라가면서 냉방 수요가 늘어난 겁니다.

이에 따라 전력 공급예비율이 8%대로 내려앉아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습니다.

공급예비율은 당일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 가운데 여유분이 얼마인지 보여주는 수치로, 낮아질수록 전력 수급 불안감이 커지게 됩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는 7-8월이 오기도 전에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린 겁니다.

게다가 정부는 이번 주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발표합니다.

전기생산에 쓰이는 액화천연가스와 석탄, 석유 가격이 급등했지만 정부가 물가 안정을 이유로 1·2분기 요금을 묶어놔 3분기에도 동결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미 / 충북 청주시 : 전기 요금 오른다고 하니까 주부들은 집에서 여름에 더우니까 그게 제일 걱정이고, 가스 요금·전기 요금 오르면 당연히 다른 물가도 따라서 오르는 거니까는….]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더울 가능성이 큽니다.

서민들은 전기료 부담에 전력 수급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YTN 김학무입니다.


촬영기자 : 홍성노
영상편집 : 마영후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