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00선 붕괴...환율, 장중 1,440원 돌파

경제 2022-09-28 16:46
코스피, 2년 2개월여 만에 2,200선 아래 마감
삼성전자, 5만3천 원 무너져…5만2,900원 마감
원/달러 환율, 장중 1,440원 돌파
당국, 환율 안정 대책 검토 중이나 별 효과 없어
AD
[앵커]
코스피가 2% 넘게 급락해 2년 2개월 만에 2,200선 아래에서 마감했습니다.

환율은 13년 6개월 만에 장중 1,440원을 돌파하는 등 금융시장 불안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를 연결합니다. 박병한 기자!

코스피, 코스닥 모두 하락했다죠?

[기자]
네, 오늘 코스피는 전날보다 54.57 포인트, 2.45% 내린 2,169.29에 마감했습니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200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2020년 7월 20일 이후 2년 2개월여 만입니다.

개인만이 외롭게 매수세를 보였고 외국인과 기관 모두 매도세를 보였습니다.

560만 명의 소액 주주들이 갖고 있는 삼성전자는 2.40% 하락해 5만3천 원 선이 무너져 5만2,900원에 마감했습니다.

코스닥지수는 24.24 포인트, 3.47% 내린 673.87에 마감했습니다.

미국 연준의 세번째 자이언트 스텝 이후 주요국 화폐 가치 하락과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사고 등으로 증시가 계속 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40원을 넘었다죠?

[기자]
원/달러 환율이 금융위기 이후 약 13년 6개월 만에 장중 1,440원을 돌파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장중 1,440원을 넘은 후 결국 전날보다 18.4원 오른 1,439.9원에 마감했습니다.

원화 약세가 지속됨에 따라 금융 당국은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나 아직 시장에서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원화 약세가 계속되자 한국은행은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다음 달 금통위에서 또 한번의 빅 스텝을 추진하고 있으나 기재부는 가계부채 이자 폭증을 이유로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금융 당국 사이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