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불붙은 매운 라면 전쟁...당기는 이유 있다?

자막뉴스 2023.02.05 오전 05:49
background
AD
농심이 가상공간에서 운영한 분식점,


고객들의 아이디어를 받아들여 신라면의 3배 정도 매운 컵라면을 출시했습니다.

캡사이신 농도를 계량화한 '스코빌 지수'가 6천에 달하고, 고기와 계란 건더기를 늘려 스프를 2배가량 증량했습니다.

국물이 첫맛부터 너무 맵고요.

맛은 정말 괜찮은 것 같은데 땀이 너무 송골송골 맺혀서 (일과) 중간에 직장에 점심시간에 이걸 드시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이에 질세라 팔도에선 고기 짬뽕 신제품을 출시했는데 스코빌 지수가 8,200으로 더 높습니다.

"완전히 땀 범벅이 됐는데요. 아 정말 맵습니다. 뒷맛이 매운 것 같고…. 너무 더워서 제가 땀을 참기 힘들고요."

불닭볶음면으로 매운 라면 전쟁에 일찍 뛰어든 삼양라면은 미국에선 하바네로 라임, 아시아에선 야키소바, 중동에선 마살라 맛으로 현지화하며 지난해 식품업계 최초로 4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습니다.

국내에서 제일 매운 라면은 스코빌 지수가 만5천, 제일 매운 컵라면은 만2천에 달합니다.

국내외 경기가 안 좋은 데다 강추위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매운 라면의 인기도 올라갔습니다.

과학적인 근거도 있습니다.


캡사이신 성분이 온도 수용체를 자극하면 몸은 화상 위험을 감지하고, 뇌는 고통을 달래줄 엔도르핀을 분비해 롤러코스터를 탄 것 같은 희열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위염·위궤양 발생 위험을 높이고 과잉 섭취하면 오히려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영상편집 : 마영후
그래픽 : 이지희
화면출처 : 농심·팔도·삼양라면
자막뉴스 : 김서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20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