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자가진단·일괄 체온측정 등 중단해야"

사회 2023-02-07 10:19
AD
교육부가 오는 10일 새 학기 학교 방역지침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교원단체가 자가진단과 일괄 체온측정 등 방역업무를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정부가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만큼, 이제는 코로나19도 독감이나 눈병 등 기존 전염병 지침에 입각해 대응하도록 학교에 명확한 지침을 줘야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이어, 현장 교원들은 없어져야 할 1순위 방역 업무로 자가진단을 꼽았고 아침과 급식 시 체온측정과 책상 및 용품 소독, 별도 출결관리와 이동 시 거리두기 등 모두 실효성 없이 교육력 소모만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교총은 특히, 가장 최악의 지침은 방역 업무의 실시 여부를 학교 여건이나 감염자 추이에 따라 학교장이 결정하라는 것이라면서 질병 전문가조차 판단할 수 없는 모호한 기준과 내용을 담은 '면피성 지침'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