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괌 결항 계속..."30일 공항 재개 목표"

2023.05.26 오후 04:00
AD
[앵커]
'슈퍼 태풍' 마와르가 태평양 휴양지 괌을 통과하면서 현지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해 한국인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한국인 인명피해는 접수되지 않은 가운데, 외교부는 비상의약품 등을 전달하며 관광객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수현 기자!

[기자]
네, 외교부입니다

[앵커]
오늘도 괌 현지에서 결항 사태가 계속되고 있군요?

[기자]
네, 태풍 '마와르' 여파로 괌 현지 공항 활주로가 폐쇄되면서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했는데요.

오늘도 오전과 저녁 인천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었던 항공편이 결항하는 등 괌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막힌 상태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는 30일 공항 운영이 재개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괌 공항 당국은 당초 다음 달 1일 공항 운영을 재개하려 했는데, 이를 이틀 앞당겨 30일 재개를 목표로 활주로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겁니다.

대한항공은 활주로 폐쇄로 내일(27일)까지 괌과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이 모두 결항했다며 현지 복구 상황에 따라 추후 운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주항공도 우선 내일까지 괌과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 30여 편이 결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요 여행사들도 태풍의 영향으로 현지에 발이 묶인 한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보상책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현재 괌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났지만, 강풍과 폭우로 인한 단전·단수 등 불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괌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은 얼마나 되나요?

[기자]
외교부는 8천여 명의 우리 국민이 괌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교민이 5천여 명, 관광객 3천3백여 명인데요.

지금까지 접수되거나 파악된 우리 국민 인명피해는 없습니다.

괌 주재 공관인 주하갓냐 출장소는 응급상황이 접수될 경우 필요한 영사조력을 신속히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김인국 출장소장을 포함한 영사와 직원들은 오늘도 호텔을 순회하며 지원 중이고, 통신 사정이 열악해서 대사관 홈페이지 공지 등을 못 보는 관광객을 위해 로밍폰 통신사와 협의해 문자 공지로 공지사항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비상의약품을 전달하며 필요시 병원 안내도 지원하고 있고, 괌 관광청과 협조해 병원 교통비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교민단체와 임시대피소 마련을 협의하는 등 관광객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출장소는 지난 19일부터 여러 차례의 안전공지를 통해 외출과 수상 활동 자제를 당부했고,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이후에도 긴급 민원 접수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2,61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1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