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매국노가 따로 없네'...아찔한 기술 유출 직전 검거

자막뉴스 2023.11.30 오전 11:46
AD
첨단 반도체 기술이 중국으로 유출되기 직전 적발됐습니다.


국내 기업 3곳이 대상이었는데, 가장 작은 곳에서만 1,000억 원 이상의 피해를 봤습니다.

대기업, 중견기업의 직원들이 가담한 범죄라 모르고 지나갔다면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커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김시형 / 당시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 : 휴대전화로 (사진을) 촬영하거나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만들어서 중국 업체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됩니다.]

기술 유출을 막아 세운 건 특허청 기술 경찰.

2019년 3월에 출범한 기술 경찰은 특허청에서 특허 심사 업무를 수행했던 심사관들로 구성됐습니다.

박사와 변호사, 변리사, 포렌식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다양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경찰의 수사기법까지 접목해 큰 범죄를 막아낼 수 있었던 겁니다.

[김지언 / 특허청 특별사법경찰 수사관 : 어떤 기술이 침해됐는지를 정확하게 판단합니다. 그리고 실제 수사 전문성이 필요한 부분은 미행이라든가 잠복부터 시작해서 피의자 신문, 고소인 조사, 현장 조사….]

은밀한 기술 유출을 잡아내는 기술경찰의 효용성이 확인되면서 관련 지원도 확대됩니다.

우선 솜방망이라는 소리를 듣는 기술 유출 범죄에 대한 처벌 기준을 강화합니다.

산업재산 분쟁 해결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초기부터 기업 간 분쟁을 조정하고 필요할 경우 기술경찰을 투입하는 절차를 갖출 예정입니다.

특히 최근 출범한 범정부 기술유출 합동 대응단을 활용해 국제 기술 분쟁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입니다.

[이인실 / 특허청장 : 국가 간의 기술경쟁이 심화하면서 사실 기술을 개발하는 것보다 기술을 빼가는 것이 훨씬 더 빠르지 않겠어요? 그래서 국가 간의 기술유출 문제가 국제적으로 많이 대두하고 있습니다.]

최근 5년간 적발된 산업기술 해외유출 사건은 총 93건.

그로 인한 피해액은 무려 2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그래픽ㅣ김효진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00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