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제 인생 꼬여"..."선거에서 승리하는데 왜 꼬입니까?" [Y녹취록]

Y녹취록 2024-02-08 17:46
AD
■ 진행 : 박석원 앵커
■ 출연 : 최창렬 용인대 특임교수, 이종훈 정치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앤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그 질문 이종훈 평론가님께 드려보겠습니다. 비대위원장직, 이번 총선에서 이기면 안 떠납니다.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이기는 조건은 얼마나 될까요?

◆이종훈> 글쎄요. 정하기 나름이겠죠. 선거 결과 나오고 나면 그때 정하지 않을까 싶어요. 지금보다 의석이 1석이라도 더 늘어난다면 아마 이 정도면 선전했다. 이런 평가를 아마 스스로 내놓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지 않나.

◇앵커> 차기 대선과 관련해서 4월 10일 이후에 이기든 지든 인생이 꼬일 것 같다고 얘기했는데. 이기면 어떻게 꼬이고 지면 어떻게 꼬이는 겁니까?

◆이종훈> 한동훈 위원장 말을 제가 꼼꼼히 듣다 보면 이분이 검사 출신인데 앞뒤가 안 맞는 이야기를 참 많이 한다. 더군다나 이분 굉장히 동료 시민 이야기를 많이 하시는데 동료 시민들이 통상적으로 이야기하는 것하고 상당히 다르게 어법을 구사하신다, 이런 생각이 들어요. 보통은 어떻게 얘기하나요? 잘못되면 내 인생이 꼬일 것 같다. 예를 들어 선거에서 실패하면 꼬이는 거 맞겠죠. 그런데 선거에서 승리하는데 왜 꼬입니까? 보통은 선거에서 승리하면 그때부터 제 인생이 잘 풀릴 것 같습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잖아요.


어법이 굉장히 달라요. 통상적인 보통 사람들의 어법하고. 모르겠습니다. 왜 저런 표현을 굳이 쓰는지 모르겠는데. 본인이 꼬인다고 하니까 우리가 그거에 따라 또 나름 해석을 갖다 붙일 수밖에 없는데 좋게 꼬일 수도 있고 나쁘게 꼬일 수도 있는 거겠죠.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자기는 그냥 검사로서 인생을 쭉 살았는데 그거 아니고 다른 인생을 살게 될 것 같다. 그런 의미 정도로 우리가 의역에 의역을 거듭해서 해석을 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합니다.

◆최창렬> 잘되면 꼬이는 건 아니죠. 잘되는 건 잘되는 거죠.

대담 발췌: 장아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