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갑자기 찾아온 초봄 날씨...중부 초미세먼지 '나쁨'

날씨 2024-02-13 13:01
연휴 끝나자 기온 ’쑥’…한 달 일찍 온 봄 날씨
기상청 "때 이른 고온 현상 당분간 이어질 듯"
"북쪽 찬 공기 주춤…남서쪽 따뜻한 공기 유입"
AD
[앵커]
설 연휴가 끝나자 갑자기 기온이 크게 오르며 마치 초봄 같은 날씨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봄 날씨 속에 중부지방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올라 주의가 필요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기온과 미세먼지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아직 2월 중순인데, 3월 하순의 초봄 기온을 보인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직 겨울인데, 오늘 기온만 보면 한 달 정도 이른 초봄 날씨입니다.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이 영상 2도로 예년보다 5도나 높았습니다.

여기에 낮 기온은 14도까지 오르겠는데요, 평년보다 9도나 높은 3월 하순 기온입니다.

이런 고온 현상은 당분간 이어지겠는데요,

내일은 15도로 오늘보다 더 포근하겠습니다.

모레 한 차례 비가 내리며 기온이 조금 떨어지겠지만, 다음 주 초반부터 다시 초봄 날씨가 나타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겨울철 북쪽 한기의 남하가 주춤하고 대신 남서쪽 따뜻한 공기가 유입된 것이 고온 현상의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큰 추위 없이 계절이 바로 봄으로 건너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는 공기가 무척 탁하던데, 초미세먼지 특보가 내려진 곳이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인천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그 밖에도 수도권과 강원, 충북, 경북 지역의 하늘이 답답합니다.

오늘 인천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세제곱미터 당 최고 72㎍까지 치솟으며 평소 3배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다른 지역도 경기와 대구 45㎍, 서울 43, 강원 42㎍ 등 대기 질이 '나쁨' 단계를 보이고 있는데요.

대기가 정체하며 어제부터 미세먼지가 계속 쌓인 데다,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됐기 때문입니다.


노약자나 호흡기 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해야 한다면 KF80 이상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다만 밤부터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가 점차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김민경입니다.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