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6만 명이 "이강인" 외쳐도 외면했던 벤투...평가전 일화 재조명

2024.02.16 오전 10:34
이미지 확대 보기
6만 명이 "이강인" 외쳐도 외면했던 벤투...평가전 일화 재조명
AD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이강인 선수와 손흥민 선수의 갈등이 수면에 떠오른 가운데, 파울루 벤투 전 감독의 이강인을 명단에서 제외했던 일화가 재조명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벤투 전 감독이 과거 이강인을 기용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한 논의가 재점화 됐다. 그는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었는데 재임 시절 이강인 기용에 소극적이었다.

특히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지난 2022년 9월 이강인은 A매치 대표팀에 발탁됐지만, 벤투 전 감독은 평가전에서 이강인을 출전시키지 않았다. 이강인은 당시 9월 A매치 2연전에서도 출전 기회를 아예 얻지 못했고, 당시 경기장을 채운 6만여 명의 팬들이 ‘이강인’을 연호했지만 벤투 전 감독은 끝내 이강인을 투입하지 않았다.

벤투 전 감독은 A매치를 끝낸 후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을 출전시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다른 선수로 플레이하기로 한 부분이 있다. 경기하면서 팀에 어떤 것이 필요한지 분석했다”라며 “다른 옵션을 선택하기로 했다. 전술적, 기술적 컨트롤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이강인을 비롯해 뛰지 못하는 선수들은 어떤 점을 발전시켜야 하나’라는 질문에는 “발전보다는 선택의 문제다. 매번 선수 개별로 이야기가 나온다. 모든 선수를 출전시키기는 쉽지 않다”라면서 “9월에 치른 경기 모두 이강인이 출전하기 적합하지 않았다고 봤다”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당시 이강인 출전 불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강인이는 좋은 선수”라면서도 “강인이만을 위한 팀이 되면 안 된다. 감독님도 분명히 생각이 있으셨을 거다. 그런 결정에는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이강인은 월드컵 본선에 깜짝 투입됐다. 그는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전과 2차전 가나전에서 교체 투입됐는데, 특히 가나전에서 조규성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벤투 전 감독은 우루과이전 후 “이강인은 전반적으로 수비할 때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래서 교체로 선택했다”라면서 “한국에서는 팀의 노력보다 선수 개별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저는 팀의 성과를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 연합뉴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68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3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