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혼란에 빠진 bhc 가맹점주들..."이해가 되지 않는 협약"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1 오전 11:18
ⓒ YTN
AD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가맹점주들에 서명을 요구한 '상생협약'이 모바일 쿠폰 수수료를 가맹점주에게 모두 전가하고 12시간 근무를 강요하는 듯한 내용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bhc는 최근 '가맹본부·가맹점사업자간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서'를 가맹점주들에게 보내 서명을 요청했다. 이는 동반위의 상생협력 지표인 '동반성장지수' 평가의 한 절차로, bhc뿐 아니라 제너시스BBQ, 교촌에프앤비 등 치킨업체 3사가 따라야 한다.

동반성장지수는 기업의 거래관계, 협력관계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미흡 등 모두 다섯 단계로 나뉜다. 그러나 bhc가 이번에 보낸 협약서에는 온라인 e-쿠폰(상품권) 수수료를 모두 가맹점주에 전가하는 내용이 들어 있어, 일부 가맹점주들 사이에서는 "이 협약서 명칭이 상생협약이 맞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또 이 협약서에는 가맹점주가 소비자 혼선을 줄이기 위해 낮 12시부터 밤 12시까지 매장을 운영해야 하며 임의로 휴업하거나 운영시간을 단축·연장할 수 없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만약 휴무나 운영 시간 단축 등을 원하면 bhc 본부와 협의해야 한다.

이와 관련 한 가맹점주는 "하필 '동반성장·상생협약서'에 저런 내용이 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bhc 관계자는 "기본계약서 내에 모호하게 정리돼 있던 것을 표준에 맞춰 규정하고 그에 따라 실천해 가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초 사모펀드 소유 가맹본부를 중심으로 단기에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가맹점주에게 각종 비용을 전가하는 행위에 대한 우려를 알고 있다며 올해 직권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제작 : 정의진
AI앵커 : Y-GO

YTN 이유나 (lyn@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