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미국마저 당황한 이스라엘의 '대학살'...민간인 향했던 탱크들

자막뉴스 2024.03.02 오후 07:08
AD
가자지구 서쪽의 나부시 교차로 인근.


군데 군데 구호품 트럭마다 한꺼번에 수백 명이 몰려듭니다.

결국 대형 인명 피해가 났습니다.

트럭 화물칸에 시신과 부상자가 쌓여있습니다.

목격자들은 이스라엘군이 총을 쐈다고 말했습니다.

[안와르 헬레와 / 목격자 : 구호품을 향해 달려갔는데 이스라엘군과 탱크가 우리에게 발포했습니다. 손과 다리에 총을 맞은 사람들이 음식과 구호품을 버리고 도망갔습니다.]

많은 시신과 부상자가 한꺼번에 이송되면서 인근의 자발리야 병원 등은 더욱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스라엘군의 총격으로 백 명 넘게 숨지고 8백 명 가까이 다쳤다고 집계했습니다.

[마르완 알-함스 / 유세프 알 나자르 병원장 : 날이 밝자 가자시티에서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이스라엘군이 굶주린 가자시티 주민을 학살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측은 대규모 사상자 발생 원인을 총격이 아니라 군중에게 돌진한 트럭에 돌렸습니다.

구호 업무를 조정하던 이스라엘군이 위협을 느껴 발포했고 총에 맞은 건 10명 안팎이라는 겁니다.

[아비 하이만 /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 : 어떤 시점에서 군중에 포위된 트럭이, 가자지구 사람이 운전하는 민간 트럭이 사람들을 향해 돌진해 결국 인명피해가 났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수십 명입니다.]

팔레스타인 측은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이스라엘 점령군이 구호품을 기다리던 주민들을 학살했다고 규탄했습니다.

하마스도 현재 진행 중인 휴전과 인질 석방 협상이 실패로 귀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당혹해 하며 즉각 확인 작업에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지금 확인 중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상반되는 두 개의 주장이 있습니다. 아직 답이 없습니다.]

이스라엘이 민간인을 향한 대규모 총격은 없었다며 애써 부인하고 있지만, 유엔이 비공개 안보리 회의까지 여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영상편집ㅣ김민경
자막뉴스ㅣ이미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5,5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7
YTN 엑스
팔로워 361,512